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원도서 올해 첫 SFTS 사망자 발생… 진드기 주의보

질병청, 연령 증가에 따라 치명률 상승고열·구토 등 의심증상 발생시 즉각 병원 방문

입력 2022-05-16 18:05 | 수정 2022-05-16 18:05

▲ ⓒ질병관리청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 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이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나섰다. 

1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번 SFTS 사망자는 강원도 동해시에 거주하는 농업인 A씨(여, 만 69세)다.

그는 집 앞의 밭에서 농작업을 하였으며 인후통, 말 어눌, 의식 저하 등의 증세로 5월 9일 응급실에 내원해 코로나19 음성 확인 후 백혈구·혈소판 감소 등의 소견으로 5월 10일부터 입원 치료를 받았다.

이후 SFTS 양성으로 판정됐고, 이후 상태가 악화돼 13일 중환자실로 옮겨 산소치료를 받던 중 금일(16일) 사망했다.

SFTS는 농작업과 제초작업, 산나물 채취 등 야외활동 증가로 인해 진드기 노출 기회가 많아지는 봄철에 발생이 증가하기 시작하며, 치명률이 높은 반면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특히 주의해야 하는 감염병이다.

SFTS는 매년 전국적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국내 첫 환자가 보고된 2013년 이후 2021년까지 총 1504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그 중 277명이 사망해 약 18.4%의 높은 치명률을 보였다.

주로 4~11월에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65세 이상의 농업·임업 종사자에게서 많이 발생하며 연령이 증가할수록 치명률이 높아진다. 

질병청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 등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의료진에게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의료진은 원인 미상 발열 환자 등 SFTS 의심환자 내원 시 농작업 또는 야외활동력을 확인하여, 환자를 조기에 인지하고 적기에 치료해야 한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SFTS에 대한 최선의 예방책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라며 “야외활동 시에는 긴 소매, 긴 바지 등 안전하게 옷을 갖춰 입고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특히 고령자는 SFTS에 감염될 경우 치명률이 높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