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준금리 2.5%까지 가나?…17개월새 1인당 이자 130만원↑

한은 총재 "중립금리까지는 올려야" 발언 '연내 3차례 인상' 전망 내놔연말 은행 대출금리 8% 근접 가능성

입력 2022-05-29 09:31 | 수정 2022-05-29 11:36

▲ ⓒ연합

국내 기준금리와 대출금리도 연말까지 가파르게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5%대의 물가 상승률이 이어지고 미국까지 빅 스텝(한꺼번에 0.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두세차례 더 밟을 가능성이 것으로 점쳐지기 때문이다.

시장은 "중립금리 수준으로 기준금리가 수렴하도록 해야 한다"는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발언 등을 근거로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앞으로 연말까지 0.25%포인트(p)씩 세 차례 추가 인상을 통해 기준금리를 2.50%까지 끌어올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6일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다시 올린 이후 시장에서는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2.50%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26일(현지시간) 한국 경제전략 보고서에서 "한은이 7·8·10월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인상해 연말 기준금리가 2.50%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모건스탠리는 "이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중립 금리에 먼저 도달한 뒤 이후 중립 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지를 판단하겠다고 말한 것은 이전보다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으로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도 물가 안정을 위한 한은의 선제 대응 의지를 확인했다며 연내 기준금리 전망을 2.25%에서 2.50%로 상향조정했다.

금통위 회의 전 대체로 2.25% 수준이었던 시장의 연말 기준금리 전망치가 금통위 이후 2.50%로 한 단계 높아지는 분위기다.

전망대로 한은이 연말까지 세 차례 0.25%포인트씩 더 올리면 현재 1.75%인 기준금리는 연말 2.50%로 0.75%포인트 높아진다. 비자에게 적용하는 금리도 올라갈 수밖에 없다.

한은의 가계신용(빚) 통계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가계대출은 모두 1752조7000억원에 이른다. 같은 달 기준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전체 잔액의 77%가 변동금리 대출로 조사됐다.

은행 외 금융기관의 변동금리 비중도 같다고 가정하면, 산술적으로 대출금리가 기준금리와 마찬가지로 0.25%포인트 오를 경우 대출자의 이자 부담은 3조3739억원(1752조7000억원×77%×0.25%)이나 불어나는 셈이다.

지난해 8월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15개월 만에 처음 0.25%포인트 올린 뒤 같은 해 11월과 올해 1월, 4월, 5월에 이어 연말까지 세 차례 더 0.25%포인트씩 인상하면, 지난해 8월 이후 1년 5개월간 늘어나는 이자만 26조9912억원 가량(3조3739억원×8)으로 추산된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9월 기준 가계대출 잔액을 기준으로 기준금리가 각 0.25%포인트, 0.5%포인트 인상될 경우 가계의 연간 이자 부담이 2020년 말과 비교해 각각 3조2000억원, 6조4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대출자 한 명당 연이자 부담도 289만6000원에서 각각 305만8000원, 321만9000원으로 16만1000원, 32만2000원 커진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추산하면 1년5개월 사이 기준금리 2.00%포인트(0.50→2.50%) 인상에 따른 1인당 이자 부담 증가액은 128만8000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대출 상환 압박이 커지면 그동안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으로 투자), 생활고 등으로 대출을 늘려온 사람들 가운데 다중채무자(3곳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 소득 기반이 취약한 20∼30대, 자영업자 등이 가장 먼저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와 함께 기준금리가 현재(1.75%)보다 0.75%포인트 더 올라 올해 말 2.50%에 이르면, 이미 6% 중반에 이른 주택담보대출 최고 금리도 7%대를 훌쩍 넘어 8%에 근접할 가능성이 커진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는 27일 기준 연 4.048∼6.390% 수준이다. 지난해 말(3.600∼4.978%)과 비교해 올해 들어 약 6개월 사이 상단이 1.412%포인트나 높아졌다.

한 전문가는 "미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을 빠르게 진행할 것으로 예상되고, 우리나라도 기준금리를 3차례 정도 더 인상할 것"이라며 "향후 금리 인상을 염두에 둔다면 고정금리를 선택하는 게 낫다"고 전했다. 



편집국 기자 press@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