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40주년' 신한금융, 통 큰 결단… 청년층에 14조 금융지원

'신한 청년 포텐 프로젝트' 발표1만7000명 고용창출 약속조용병 회장 "고객과 사회에 이바지하겠다"

입력 2022-07-07 15:21 | 수정 2022-07-07 15:42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7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그룹의 발전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신한금융그룹이 5년간 청년층에게 약 14조 원 규모의 직·간접적 금융 지원을 약속했다.

신한금융은 7일 조용병 회장 등 그룹 계열사 CEO와 임원이 참석한 '제2회 신한문화포럼'에서 창업 40주년을 맞아 청년 지원 계획을 담은 '신한 청년 포텐(Four-Ten)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청년 포텐 프로젝트는 청년들이 가능성을 터트릴 수 있도록 '4대 영역(Four)에서 10조 원(Ten) 이상' 직·간접 금융지원을 추진하겠다는 의미가 있다.

신한금융은 △주거·생활 안정 △자산증대 △일자리 확대 등 4대 핵심영역 중심으로 향후 5년 동안 청년 지원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청년층의 주거·생활 안정을 위해 신한금융은 약 11조 원의 직·간접 금융 지원에 나선다. 청년들에게 생애 최초 주택구입 대출 7조 6천억 원 및 이자 부담 경감, 청년 전·월세 자금 2조 5천500억 원 등을 공급하고 금리를 낮춰줄 예정이다. 취약 청년층에게는 대출상품 금리 인하 및 보증료 면제 등의 혜택도 준다.

젊은이들이 자산을 늘릴 수 있도록 청년우대 금융상품에도 2조 7천억 원을 지원한다. 2조 3천억 원을 청년 목돈마련 적금 지원에 투입하고 1% 금리우대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약 4천억 원 규모의 청년 특화 금융상품도 공급한다. 

아울러 신한금융은 5년간 1만 7천 명의 청년을 고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 신한금융그룹이 5년간 7천 명을 직접 채용하고, 그룹이 운영하는 다양한 취업·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1만 명의 일자리를 추가로 마련한다. 해당 고용창출 효과를 위해 신한금융은 약 1천67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출산·육아 지원, 장애 청년 일자리·교육 지원 등 청년층의 복지 증진에도 500억 원을 배정한다.

조 회장은 "창업 이후 경험한 외환위기, 금융위기,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등 다양한 위기를 고객, 사회, 주주의 성원 속에 극복할 수 있었다"며 "40대 장년이 된 신한이 '신한 청년 포텐'을 통해 청년층을 지원하며 고객과 사회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수 기자 jisoo@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