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백신 맞으면 확진시 심혈관질환 위험 ‘뚝’… 자율적 거리두기가 현명

질병청, 과학방역 근거 일환 민관합동 공동연구 발표 급성심근경색 위험 52%↓·허혈성뇌경색 위험 60%↓백경란 “시간·인원 통제 효과 제한적… 자율참여가 중요”

입력 2022-07-26 12:07 | 수정 2022-07-26 12:07

▲ ⓒ강민석 기자

백신 2차 접종자는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심근경색과 뇌경색 등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절반 이하로 낮아진다는 근거가 제시됐다. 또 현 상황에서는 시간이나 인원을 통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는 제한적이기 때문에 지속가능한 자율참여형 방역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이 나왔다. 

질병관리청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빅데이터 활용해 민관 공동으로 연구한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따른 코로나19 감염 후 심혈관계질환 발생 위험도에 대한 분석’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해당 내용은 미국의학회지(JAMA) 온라인판에도 게재됐다.

이는 근거기반 방역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 중인 빅데이터 활용 코로나19 민관 공동연구의 일환으로 이뤄졌다는 게 질병청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지난 2020년 7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18세 이상 성인 59만2719명 가운데 백신 1차 접종자 등을 제외한 23만1037명을 2022년 3월 31일까지 관찰했다.

23만1037명 가운데 6만2727명은 백신 미접종자며 16만8310명은 2차까지 접종했다. 우선 백신 2차 접종군에서 코로나19 증상이 심각하게 악화되는 사례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특히 2차 접종군은 미접종군보다 코로나19 감염 후 급성심근경색 발생 위험이 52%(95% 신뢰구간: 6%~75%) 낮았고, 허혈성뇌경색 발생 위험은 60%(95% 신뢰구간: 37%~74%) 낮았다.

질병청은 “예방접종이 입원, 사망을 예방한다는 것은 알려져 있었는데 감염 후에 발생하는 급성 심근경색이나 허혈성 뇌경색 등 후유증 감소 효과도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감염 후 급성심근경색 및 허혈성뇌경색의 관련성 : 위험도 평가. ⓒ질병관리청

◆ 거리두기 통제는 지속가능성↓… 자율방역의 현명 

방역당국은 이번 재유행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통제 중심의 일률적 거리두기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진단을 내렸다. 

이날 백경란 질병청장은 “현재의 유행상황이나 이런 오미크론의 전파력을 보면 시간이나 인원 제한과 같은 거리두기 조치의 효과가 매우 제한적이다라는 여러 평가 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일상회복을 유지하면서 또 지속가능한 방역망을 형성을 하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라 자율적 거리두기를 통한 대응이 더 현명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와 달리 지금은 국민이 2년 반 동안 경험에서 취득한 지혜가 있으니 이를 기반으로 방역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백 청장은 “최근 일부 기업 등에서 회식을 줄이고 재택근무를 활성화하는 등 자체적 방역 기준을 적용하는 등 조치에 대해 감사를 드린다”며 “이러한 변화가 일상회복을 지속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