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예대금리差 확인해 보니… 전북은행 6.33%p '최대'

부산銀 0.82%p 최저 5대은행들 1.04~1.62%p"모니터링 계속"

입력 2022-08-22 12:55 | 수정 2022-08-22 14:06

▲ ⓒ연합뉴스

관심을 모았던 은행권 예금과 대출금리 차이가 처음으로 공표됐다.

일부 은행들의 편차는 5~6%에 달했다. '이자장사'라는 비판에서 자율로울 수 없는 수치다.

22일 오전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 홈페이지에 공시된 은행별 7월 예대금리차를 보면 전 은행권 중 BNK부산은행의 가계대출 예대금리차가 0.82%포인트로 가장 적었다. 

이어 IBK기업은행이 0.86%p, 경남은행이 0.93%p로 뒤를 이었다.

19개 은행 중 예대금리차(예금금리-대출금리)가 가장 큰 곳은 전북은행으로 6.33%p였다.

중저신용자와 개인사업자 대출을 많이 보유한 인터넷전문은행 중에는 토스뱅크가 5.60%p로 1위였다.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는 2.46%p와 2.33%로 엇비슷했다.

토스뱅크 측은 예대금리차 격차가 큰 배경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의 도입 취지에 따라 중금리 대출인 중저신용자 고객이 많은데다 요구불예금(수시입출금 통장) 중심의 사업적 특성이 수신금리 공시에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담보대출보다 금리가 높은 신용대출 중심의 대출이 많은 점도 예대금리차에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 중에는 하나은행이 1.04%p로 가장 작았고, 신한은행이 1.62%p로 가장 컸다.

▲ ⓒ은행연합회

예대금리차 공시는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주요 공약 중 하나로, 대출금리 인하 등 금융소비자의 편의를 위해 추진됐다.

공시 주기는 기존 3개월에서 1개월로 단축돼 월별 비교가 가능해졌다.

앞서 은행권은 예대금리차 공시에 대비해 일제히 예‧적금 금리를 올린 바 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공시 개선을 통해 정확하고 충분한 금리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금융소비자의 정보 접근성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공시체계 개선이 은행권 여·수신 금리 및 소비자 부담에 미치는 영향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