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2000억 추가 부담… 한문희 "요금 인상 필요" 주장SR도 400억→600억원 자체 추산… 코로나 이전 영업익의 절반 해당민간기업도 전기료 부담에 울상… 일부 뿌리기업 요금동결 혜택 못 봐한전 상반기 누적 부채 201.4조원… 文정부 탈원전 정책 기업에 직격탄
  • SRT.ⓒ㈜SR
    ▲ SRT.ⓒ㈜SR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후폭풍으로 전기요금의 가파른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내년 기업들의 전기요금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일부 철도 공기업의 경우 추가 부담할 전기요금의 규모가 한해 영업이익과 맞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수서발고속철도(SRT)를 운영하는 ㈜에스알(SR)에 따르면 전기요금 인상에 따라 내년에 부담할 전기요금을 자체적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600억 원 규모가 될 것으로 추산됐다. SR 관계자는 "재작년 낸 전기요금이 400억 원쯤이었다"며 "올해 요금은 집계해 봐야겠으나 2년 전보다 200억 원을 추가로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SR이 내년에 전기요금으로만 추가 부담해야 할 200억 원은 코로나19 이전인 2018~2019년 평균 영업이익 391억 원의 절반쯤에 해당한다. 지난해 영업익 141억 원과 비교하면 1.4배에 달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공사는 지난달 8일 계약물량이 300킬로와트시(kWh) 이상인 산업용(을) 전기요금을 평균 kWh당 10.6원 올리는 내용의 전기요금 조정방안을 발표했다. 대기업은 최대 월 3억 원쯤의 요금을 추가로 물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는 내년 총선 표심을 의식해 주택용과 소상공인·중소기업용 전기요금은 동결하기로 했다.

    KTX를 운행하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지난달 7일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한 해 4000억 원에 못 미치던 전기요금이 올해는 6000억 원까지 나갈 것 같다"면서 "인건비도 같이 오르다 보니 수선유지비도 많이 올랐다"고 KTX 운임 인상 필요성을 어필했다.

    이번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으로 제조업 등 민간기업도 직격탄을 맞고 있다. 정부와 한전이 국민 부담을 이유로 중소기업용 전기요금은 동결했지만, 일부 제조업 뿌리기업도 요금인상 부담에 허리가 휠 지경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소기업 중 상대적으로 전기를 많이 사용하는 주물이나 열처리 업종 등 일부 뿌리기업은 동결 혜택을 볼 수 없어 매달 10%쯤의 전기요금을 더 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소기업중앙회 설명으로는 전력 다소비 업종인 뿌리업종의 경우 전력비로 영업이익의 43.9%쯤을 지출하는 실정이다.
  • 전기계량기.ⓒ뉴데일리DB
    ▲ 전기계량기.ⓒ뉴데일리DB
    한전은 에너지 수입 가격이 판매 가격보다 비싼 '역마진' 구조로 말미암아 올 상반기 연결 기준으로 201조4000억 원의 부채가 누적된 상태다. 창사 이래 '최대'이자 '최악' 수준의 천문학적인 재정난이다. 여당은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탈원전 정책이 문제를 초래했다고 비판한다. 문 정부는 지난 2021년 발발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국제유가 불안이 높아졌는 데도 이를 국내 가격에 제때 반영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는다. 문 정부 5년간 전기요금 인상은 단 한 번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