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캐피탈, 자동차금융 성장에도 실적 제자리

자동차금융 부문 이익 53.5% 증가
투자금융 부문 59.7% 감소해
업계 "중고차 위주 영업으로 향후 실적 영향"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17:00: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아주캐피탈이 자동차금융부문 성장세에도 실적이 제자리 수준을 맴돌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아주캐피탈의 영업이익은 연결기준 245억원으로 전년동기 227억원보다 7.8% 성장하는데 그쳤다.

경쟁사인 KB캐피탈의 영업이익이 같은 기간 두배 수준으로 증가한 478억원을 기록한 것에 비해 크게 못 미치는 성적표다.

이처럼 아주캐피탈의 경영실적이 제자리 수준인 것은 투자금융 부문의 부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투자금융 부문 세전 이익은 올 1분기 2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9.7% 급감했다. 투자금융 부문에는 유망 사업에 투자·지원하는 신기술금융업 등이 포함돼 있다. 

투자 부문 부진으로 자동차금융 부문의 성장세가 빛을 바랬다.

올 1분기 자동차금융 부문 세전 이익은 114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53.5% 증가했지만 정작 영업이익 증가세로는 이어지지 못한 것이다. 자동차 금융에는 자동차 할부 및 리스 등으로 발생한 이익 모두 포함된다.

향후 아주캐피탈의 실적 전망도 밝지 않다. 자동차 금융 부문의 이익 증가세가 꺾일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주캐피탈이 현재는 자동차 금융 부문 실적이 좋다고 해도 최근 신차 영업을 거의 안하고 중고차를 위주로 하고 있다"며  "보통 중고차보다는 신차가 리스크가 적고 상대적으로 실적 규모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는 과거의 취급 실적을 바탕으로 이익을 유지하고 있지만 중단기적으로 점차 실적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신규취급실적을 늘리는 등 영업기반을 확대해야 하는데 조달 비용 부담, 업계 경쟁 심화 등으로 위축되고 있는 것도 향후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올 1분기 아주캐피탈의 신규취급 실적은 총 7165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5.7% 감소했다.

오토론 등 일반 대출은 6182억원으로 같은 기간 13.8% 증가했지만 할부 금융 신규 취급액은 20억원으로 전년동기 616억원보다 96.8% 급감했다.

리스금융은 같은 기간 84.3% 급감한 450억원, 신기술금융·투자금융도 29.9% 줄어든 513억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우건설 컨소시엄, 탄소자원화 파일럿 플랜트 준공
대우건설이 한국남동발전·극동이씨티 등 6개 참여기관과 연구 컨소시엄을 구축, 지구온난화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건설재료로 활용하는 기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26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이날 대우건설 연구 컨소는 인천 영흥발전본부에 설치된 국내 최대 규모 탄소자원화… [2017-06-26 13:52:52] new
인천 '부채도시' 오명 벗었다… 유정복號 3년, 이자 절반으로 줄여
유정복 인천시장이 취임 3주년을 맞아 개최한 시민과의 대화에서 인천형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성화를 약속했다.인천시는 2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0여명의 시민과 함께 '시민행복+대화'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유정복 시장의 지난 3년간의 노력과 성과를 설명하는 동시에 시민과의 소… [2017-06-26 13:46:28] new
"불없이 요리하자"… 전기레인지 시장, 30만대→ 60만대
여름철 전기레인지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가스레인지보다 유해물질 방출 위험이 적고 뜨거운 불 앞에서 조리할 필요가 없다는 장점이 부각되고 있다.2013년 30만대였던 국내 전기레인지 시장은 지난해 55만대로 성장했으며 올해 6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개인 소비자 외에도 신… [2017-06-26 12:59:08] new
주택금융공사, 7월 보금자리론 금리 동결
주택금융공사가 26일 장기 고정금리 및 분활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을 동결했다.이에 따라 은행 방문없이 인터넷을 통해 신청할 수 있는 ‘아낌e-보금자리론’의 경우 연 2.80%(10년)가 적용된다.이 상품은 현재 신한, 우리, KEB하나은행에서 이용 가능하다.공사 홈페이지에… [2017-06-26 12:57:04] new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 "주주들과 상장 논의 지속, 자금 확보 필요"
에어부산이 기업공개(IPO)를 위해 주주들과 지속적인 협의를 펼치고 있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 특정된 바 없지만, 자금 확보의 필요성은 분명하다는 입장이다.26일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주주들과의 기업공개 관련 논의는 그간 지속해서 진행해오던 것"… [2017-06-26 12:55:0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