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홀딩스∙오리온, 3분기 영업익 899억원… 꼬북칩 효과에도 전년比 4.8% 감소

매출액 5799억원, 전년比 29% 감소
중국 시장, 사드 여파 극복하며 영업이익 흑자전환 성공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11.14 17:46:1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리온그룹 2017년 3분기 실적. ⓒ오리온그룹




오리온그룹은 올해 3분기에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의 합산 기준 매출액 5799억원, 영업이익 89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매출이 완연한 성장세로 돌아선 가운데 중국 시장에서 사드 여파를 극복해 나가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베트남, 러시아에서도 호실적을 기록하며 턴어라운드 발판을 마련했다. 

한국 법인은 완판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올해 최고의 히트상품 '꼬북칩'과 '오징어땅콩', '오!감자' 등 스낵류가 앞에서 끌고 '닥터유 에너지바'와 '다이제', '더자일리톨' 등이 뒤를 받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8.2% 성장했다.

꼬북칩은 출시된 지 8개월이 지난 지금도 생산되는 족족 팔려나가며 매월 3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등 오리온 대표 스낵으로 자리매김했고 오징어땅콩과 오!감자도 대폭 성장하며 신구 조화를 이뤘다. 닥터유 에너지바와 다이제는 젊은층의 기호에 맞춰 지난 5월과 7월 각각 출시한 '에너지바 트리플베리'와 '다이제 미니' 효과를 톡톡히 보며 고성장 했고, 일명 '가성비 갑' 껌으로 불리며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더자일리톨 등 껌 제품들도 힘을 보탰다. 

4분기에는 새로운 식감으로 출시초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초코칩 초코파이'와 국내 최초 Z자형 커팅방식의 생감자칩 '감자산맥' 등 신제품을 앞세워 성장세를 이어가고 '마켓오 디저트'의 제품 종류와 유통채널을 확대해 프리미엄 디저트 시장에서의 입지도 강화할 계획이다.

중국 법인은 시장 내 유통재고를 해소하고 생산량을 회복한 가운데 영업∙마케팅 등 비용구조 효율화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2분기 대비 104% 성장했다. 영업이익도 흑자로 전환하며 지난 3월 발생한 사드 사태의 여파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

지난 10월 발표한 2017년 중국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파이부분 1위를 차지하는 등 흔들림 없는 브랜드 충성도를 바탕으로 '초코파이'를 포함한 파이류 매출이 예년 수준으로 회복됐다. 이와 함께 '오!감자', '예감', '큐티파이' 등 대표 인기 과자들도 신제품 출시에 힘입어 점차적 매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4분기에도 영업∙물류 시스템 개선을 지속해 수익성을 제고하는 한편 '오!감자 크런치', '큐티파이 레드벨벳' 등 신제품 판촉∙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매출 정상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베트남 법인은 전년 동기 대비 10.8% 성장하며 두 자릿수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초코파이'와 '투니스', '오스타' 등 대표 파이∙스낵 제품들의 매출이 큰 폭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고래밥'과 '카스타드' 등도 고성장 흐름에 합류했다.

최근 베트남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편의점과 체인스토어를 타깃으로 영업활동을 강화하면서 점차 비중을 늘려가는 한편 젊은층을 타깃으로 오스타와 초코파이의 선도적인 온라인∙모바일 마케팅 활동을 벌인 것이 주효했다. 

4분기에는 베트남 법인의 전략신제품 '초코파이 다크'와 '왕고래밥'을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시장 내 리더십을 강화하고 소비층을 확대해 고성장 기조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인도네시아, 태국, 미얀마 등 인근 동남아시아 지역으로의 진출을 확대해 수출 전초기지로서 역할도 강화할 계획이다.

러시아 법인은 '초코파이'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했다. 설비투자를 통해 제품 공급량을 늘려 고성장세를 이어가는 한편 서부지역 공략을 강화하고 몽골,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등 중앙아시아 국가로 수출을 늘려가면서 시장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쇼박스는 지난 8월에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1200만 관객을 불러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4분기에도 현빈, 유지태 주연의 기대작 '꾼'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호실적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외의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국내에선 성장세 전환에 확실하게 성공하고 중국에서는 사드 여파를 점진적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다"며 "4분기에도 2018년도 실적 턴어라운드를 위한 중국 법인의 매출 정상화와 더불어 그룹의 미래성장 동력인 신규사업의 기반 마련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씨티은행, 3분기 순이익 551억원…전년比 15.7% 감소
씨티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한 2017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722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3분기만 놓고 보면 전년 동기 대비 15.7% 감소한 당기순이익(551억원)을 기록해 눈물을 훔쳤다.이는 이자수익이 줄고 2016년 임금단체협상 타결에 따른 인건비가 상승했기 때문… [2017-11-14 17:34:35] new
롯데면세점, 3Q 흑자전환 '성공'… "사드 위기 지속" 낙관은 일러
롯데면세점이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7년 3분기 매출 1조4366억원, 영업이익 27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호텔롯데 공시를 통해 14일 밝혔다.국내점은 3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는데 이 중 시내점은 85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반면, 공항점은 470억… [2017-11-14 17:28:21] new
KAI, 수리온 납품 중단 직격탄…3분기 영업손실 913억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3분기 91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방산 비리 의혹에 따른 검찰 수사가 길어지면서 한국형 기동헬기인 수리온 납품 중단에 영향을 준 탓이다.KAI는 14일 올 3분기 매출액은 477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40.7% 감소했다고 공시했다.또 올 3분기까지 매출액… [2017-11-14 17:20:20] new
[포토] 도넛과 인형으로 "미리 크리스마스"
던킨도너츠(Dunkindonuts)가 14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럭기홀리데이 캠페인'을 선보이고 있다.'럭키데이홀리데이'는 던킨도너츠와 덴마크 가정용 가구 브랜드 럭키보이선데이(Luckyboysunday)가 협업해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러그, 인형,… [2017-11-14 17:08:11] new
[오늘의 건강Tip]치주질환 방치하면 뇌졸중 악화… 구강내 염증이 원인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나고 염증이 생기면 치주질환을 의심한다. 치주질환의 가장 큰 원인은 치태와 치석으로 구강 내 염증을 유발한다. 경희대학교치과병원 치주과 정종혁 교수는 치주질환은 대표적인 당뇨 합병증의 하나이자 뇌졸중, 심장질환, 동맥경화증, 폐질환 등을 악화시키고 조산의 원인… [2017-11-14 17:01:0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