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애플매장 개장때 긴 줄은 기념티셔츠 때문?

입력 2011-12-12 06:14 | 수정 2011-12-12 07:58
 미국 뉴욕의 새 애플 스토어 '그랜드 센츄럴 터미널 스토어' 개장에 앞서 길게 줄을 섰던 입장객 중 상당수는 아이패드와 같은 애플 제품에 관심이 있기 보다는 개장 기념 티셔츠를 받기 위해 줄을 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2001년 처음 애플 스토어의 문을 연 이래 지금까지 첫 입장객부터 1천명 정도에게 새 매장의 상호가 새겨진 티셔츠를 제공해왔으며 일부 애플 팬보이들 사이에서는 이 티셔츠를 모으는 것이 새로운 문화가 되고 있다.

실제로 소프트웨어 디자이너인 크리스토퍼 해링턴(40)씨는 추운 겨울 날씨 속에서 뉴욕 5번가 매장에서부터 자신의 고향인 코네티컷 매장까지 개장 기념티셔츠를 받기위해 몇시간 줄을 선 경험이 있다.

하지만 해링턴씨가 정말 갖고 싶은 티셔츠는 매장 직원들이 입고 있는 유니폼이다.

애플은 새 제품이 출시되거나 계절이 바뀔 때마다 매장 직원들에게 새 티셔츠를 제공하지만 이 티셔츠를 팔거나 기부하는 것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고 전·현직 애플 직원들이 전했다.

해링턴씨도 애플 직원으로 있는 친구들로부터 '절대 입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직원용 티셔츠를 몰래 하나 얻었던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그러나 "애플 직원용 티셔츠를 입는 것은 마치 경찰복장을 한 사기꾼 같은 느낌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애플은 지금까지 히트제품과 함께 애플 브랜드에 대한 열광적인 관심과 일관된 비밀주의 등으로 IT업계 최고의 자리에 올랐으며, 이 같은 문화는 티셔츠에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개장 기념 티셔츠와 직원용 유니폼은 아이폰 제품박스 등을 디자인했던 애플의 그래픽디자인그룹이 고안한 것으로, 이들 티셔츠에도 아이폰과 아이패드처럼 '캘리포니아 소재 애플 디자인(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이라는 표식이 붙어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