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EO 포커스] 한상범 부회장 "2020년 OLED 비중 40%"

20조 투자 계획 공개… "2017년 170만대→2020년은 650만대""삼성, 소니 추진 '마이크로LED', 원가 및 생산성 부족"

입력 2018-01-09 10:29 | 수정 2018-01-09 10:56

▲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LG디스플레이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오는 2020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판매 비중을 40%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통해 LCD 매출 비중은 자연스럽게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OLED를 대체할 유력한 기술로 떠오르는 마이크로LED의 경우 원가 및 생산성이 확보되지 않은 만큼 당장의 큰 위협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봤다.

한상범 부회장은 8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우선 한상범 부회장은 2020년까지 약 20조원을 투자해 OLED의 판매 비중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급물량도 2017년 170만대에서 2018년 280만대, 2020년은 650만대 이상을 기록한다는 계획이다.

한상범 부회장은 "대형 TV와 POLED는 후발주자인 것은 맞지만 투자를 통해 OLED 비중을 40% 정도는 가지고 가고 싶다"며 "작년까지 OLED 진영은 14군데 정도였지만 올해는 중국의 주요 업체를 포함해 2군데가 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 삼성전자와 소니 등 경쟁사들이 앞다퉈 뛰어들고 있는 마이크로LED 관련해서는 향후 시장성은 충분히 있다면서도 원가 경쟁력 및 생산성 확대가 이뤄져야 한다고 진단했다.

한 부회장은 "우리도 마이크로LED를 준비중이다"며 "LCD의 경우 사이즈 확대에 한계가 있고 향후 초대형 시장의 수요도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 부회장은 또 "상용화 시점은 한두군데서 내놓을 수 있지만 경제성과 해상도 부분을 이겨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미래의 초대형 시장을 보고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중국 광저우 공장 투자와 관련 큰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 광저우에 8.5세대 OLED 공장을 짓고 있다. 정부의 기술유출 우려로 투자 승인이 지연되며 3개월 가량 늦춰지긴 했지만 당초 목표인 오는 2019년 상반기에 완공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 부회장은 "광저우 공장은 계획보다 3개월 정도 지연된 것은 사실이지만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준비해서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내외 환경도 긍정적이지 않지만 OLED 사업 흑자를 만들어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UHD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100% 제품이라고 말하긴 어렵다"며 "중요한 건 OLED TV를 넘어서는 제품을 소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범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