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제주맥주, 인도·대만·태국 동남아에 ‘제주 위트 에일’ 테스트 판매

‘제주 위트 에일’, 인도·대만·태국에 수출 시작한류 영향으로 ‘제주맥주’에 대한 동남아 시장의 관심 상승중국, 미국 등에서도 입점 문의… 한식당 우선으로 검토 중

입력 2019-09-09 09:11 | 수정 2019-09-09 09:40

▲ ⓒ제주맥주

제주맥주가 동남아 국가를 중심으로 ‘제주 위트 에일’ 판매를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제주맥주는 인도, 대만, 태국 등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제주 위트 에일’ 테스트 판매를 시작했다. 입점 매장은 인도 뉴델리, 대만 타이베이 등 주요 관광지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했다.

제주맥주 측은 “K팝 등 한류에 힘입어 한국 맥주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현지 바이어들이 먼저 한국 대표 관광지 제주에서 만들어진 제주맥주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중국, 미국 등에서도 꾸준히 입점 문의가 들어와 한식당을 우선으로 수출 검토 중이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이번 수출은 제주맥주와 한국 크래프트 맥주의 가능성을 보고 해외에서 먼저 제안이 들어와 더욱 의미가 깊다”라며 “현재는 테스트 차원이지만, 향후 1~2년 안에 유의미한 판매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맥주는 크래프트 맥주 회사인 브루클린 브루어리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로 2017년 8월 공식 출범했다.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에 연간 2000만L 규모의 맥즙 생산이 가능한 양조장을 설립했다. ‘제주 위트 에일’과 ‘제주 펠롱 에일’ 전국 판매를 진행 중이다.
한지명 기자 summ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