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도 성과급 논란… "영업이익 연동 방식으로 바꿔야"

KT새노조 19일 성명서 통해 불합리한 성과급 체계 비판"낙후된 기업문화에 절망한 직원들, 기회만 되면 회사 떠나"

입력 2021-03-19 14:56 | 수정 2021-03-19 14:56

▲ ⓒKT

이동통신업계에 불어닥친 성과급 논란이 SK텔레콤에 이어 KT로 확산되고 있다.

KT 제2노조인 KT새노조는 19일 성명서를 내고 "현재 성과급 체계는 영업이익과 상관없이 매년 같은 성과급을 놓고 조직별로 줄을 세워서 성과급을 나눠가지는 구조"라며 "수년간 그대로인 불합리한 성과급 체계를 영업이익과 연동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고 요구했다.

KT새노조는 "합리적으로 기업의 성과를 측정하고 그에 맞춰 공정하게 분배하자는 것이 젊은 직원들의 요구"라며 "KT는 사실상 공기업 시절 정기 상여금에서 명칭만 바뀐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성과 측정 원칙이 낡고 불투명한 상태에서 성과 배분 시스템이 상대 평가다보니 전사적 성과 관리 대신 내부경쟁과 줄세우기 문화가 기업을 짓누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KT새노조는 현 성과급 체계가 인재 유출로 직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KT새노조는 "우수 인재에 대한 적절한 보상과 관리 없이 내부 경쟁에 몰두하는 임원들에 의한 보여주기식의 낙후된 기업문화에 절망한 직원들이 기회만 되면 회사를 떠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직원들 사이에선 경쟁사에 인력을 다 뺏겨 회사가 망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까지 팽배해져 있다고 호소했다.

KT새노조는 "KT가 플랫폼 기업으로 변신하고 경쟁력을 가지려면 이런 불합리한 성과급 체계를 바꿔야 한다"며 "지금 당장 구현모 사장을 비롯한 임원진들이 성과급 체제 개선에 나서지 않는다면 KT내부의 근로의욕은 더 침체될 수 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KT에는 제1노조인 KT노동조합과 제2노조인 KT새노조가 있다. 1노조 조합원은 약 1만 8000명, 2노조 조합원은 100명이 안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엄주연 기자 ejy021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