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미크론 우세종 되면 신속항원검사?… "델타와 달라 빠른 도입 필요"

정부 기존 의견 바꿔 신속항원검사 도입하기로 결정천은미 교수 "오미크론 빠른전파‧가벼운증상 특성 고려""정부주도 신속항원검사 시스템 도입… 빠른진단 첫걸음"

입력 2022-01-18 12:59 | 수정 2022-01-18 14:56

▲ ⓒ강민석기자

오미크론 변이가 이번 주말이면 우세종 기준인 검출률 5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면서 ‘오미크론 대응계획’ 중 하나인 ‘신속항원검사’ 도입도 이뤄질 전망이다. 

의료계 전문가들은 빠른 전파와 대부분 경증인 오미크론 특성을 고려해 보다 빨리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1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오미크론은 치사율이 낮아 위중증 환자가 아니면 감기처럼 지나갈 수 있다”며 “델타와 달리 빨리 검사하고 빨리 격리하고 빠르게 치료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천 교수는 해외에선 정부 주도로 신속항원키트를 적극 배급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우리 정부가 할 일은 가정마다도 신속항원키트를 배급해 빠르게 감염자를 가려내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신속항원검사의 낮은 민감도 문제는 1~3일 사이 여러 번 검사를 통해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그동안 신속항원검사가 정확도가 낮다고 지적해왔다. 신속항원검사는 검사 원리상 민감도와 특이도가 낮아 양성자를 음성으로 판정하거나 음성자를 양성으로 판정하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럼에도 정부가 기존 의견을 바꿔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기로 한 데는 오미크론 확산세가 심상치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거나 하루 신규 확진자가 7000명 이상 발생하면 65세 미만 무증상자나 의심증상자는 동네 병·의원에서 30분내 감염 결과가 나오는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고위험군인 65세 이상과 밀접접촉자 등은 현재 선별진료소에서 시행 중인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검사를 그대로 받고, 나머지 65세 미만 무증상자나 의심증상자에겐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해 신속성과 효율성을 높인다. 
경남희 기자 imenami@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