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지금이 바닥? 코스피 3000 회복 전망 '믿어도 되나'

52주 신저가 경신 503개… 5곳 중 1곳금리인상-물가상승 연타에 투심 '꽁꽁'낙관이냐 기대냐… 하반기 회복 전망 엇갈려

입력 2022-05-22 10:56 | 수정 2022-05-22 10:56

▲ ⓒ연합뉴스

국내 증시가 약세를 거듭하면서 올해 봄 상장 종목 5개 중 1개는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종목 2천497개 중 종가 기준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총 503개로, 전체의 20.1%를 차지했다.

이 기간 유가증권시장 940개 종목 중에서 52주 신저가를 새로 쓴 종목은 160개(17.0%)였다. 시가총액(시총) 1위인 삼성전자는 지난달 28일 6만4800원으로 신저가를 경신했다.

시총 5위권이자 대표적인 성장주인 네이버는 지난 12일 27만원, 카카오는 지난 19일 8만400원으로 각각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이는 주식 거래대금이 줄면서 주식 위탁 매매 수수료가 감소했고 주가 하락으로 상품 운용도 타격을 입은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간 코스닥 시장에서 52주 신저가를 경신한 종목은 1577개 중 343개(22.0%)에 그쳤다. 

시총 상위권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CJ ENM 등이 포함됐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52주 신고가를 경신한 종목은 전체의 10.7%인 266개로, 신저가의 절반 수준이었다.

국내 증시에서 신저가 경신이 빈번했던 것은 미국발 금리 인상과 물가 상승 등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다만 현시점부터 주가가 저점을 지나 반등 국면으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코스피가 올해 하반기 3000선을 회복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어서다. 지금까지 하반기 증시 전망을 발표한 증권사 중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케이프투자증권 등 4곳이 코스피 3000선 회복 가능성을 내다봤다. 다만 인플레이션 심화 및 중국 공급망 문제 등에 따른 하방 위험도 상존하고 있다고 분석됐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