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T-네이버-카카오' ICT 3사,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선점 각축

KT, 만성질환 관리·전자약 개발 등 공략 본격화카카오, 환자 불평등성 제고 기술적 한계 극복 도움네이버, 초거대 AI 기반 환자·의료진 맞춤 솔루션 제공

입력 2022-08-04 19:08 | 수정 2022-08-04 19:08

▲ ⓒ뉴데일리 김성현 기자

국내 ICT 3사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사업 현황과 미래 전략을 발표했다.

4일 코엑스에서 열린 BIX 2022서 KT와 네이버·카카오가 ‘바이오 컨버전스 : IT강국에서 BT강국으로’를 주제로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KT는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CT 역량을 활용해 의료업계의 디지털전환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바이오헬스 유망 벤처기업들을 발굴하는 한편, 헬스케어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의료·제약 업체들과 제휴에 앞장서고 있다.

이해성 KT 디지털헬스케어 TF 상무는 주요 협업 사례와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전략을 설명했다. 이 상무는 “샤인 앱은 연구 데이터 수집 목적의 모바일 앱으로, 예방분야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셀프체크 알고리즘을 만들었다”며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의 지원을 받아 코로나19로 연구 범위를 확대하고, 질병 예방 차원에서 솔루션을 제공했다”고 전했다.

그는 “한미약품과 디지털치료기기와 전자약을 개발하는 ‘디지털팜’ 합작 투자를 진행하고, 아직 시작단계”라며 “알코올, 니코틴 등 중독 개선 디지털 치료기기 개발에 나설 계획으로, 디지털 치료제 확증임상을 올해 하반기에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KT는 의료 업계 핵심 플레이어와 협력을 통해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 상무는 “200억원대 규모 펀드를 조성해 생태계 투자와 산업 연계를 지속하고 있다”며 “병원 데이터 뿐만 아니라 금융데이터 등 이종데이터를 융합해 AI신약개발, 전략 투자, 인프라 공유 등 시너지를 내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카카오는 황희 카카오헬스케어 대표를 중심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진출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황 대표는 “디지털헬스케어는 환자의 예방, 관리 단계부터 치료 이후 까지 포괄해 서비스 관점과 기술적 측면 모두 다양하다”며 “환자가 의사만큼이나 중요한 본인 건강관리의 주체로 참여할 수 있게 하는 기술적인 요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 의료 현실을 반영해 ICT 기술 기반 서비스가 맹점을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입원보다 외래 중심의 서비스로 변화하면서 의료 수가를 맞추기 위해 ‘3시간 대기 3분 진료 식’ 단절상태가 이어지고 있다”며 “의료가 가지는 기본적인 불평등성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디지털 헬스케어는 병원 치료 대체 개념이 아니라 환자를 케어하지 못하는 회색지대를 채워야 한다”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카카오는 방대한 디지털헬스케어 영역에서 뾰족한 타겟팅을 위한 고민을 지속하고 있다”며 “카카오헬스케어의 역할은 병원이 가지고 있는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는 데 돕는 등 환자가 소유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병원이 활용하는 범위를 확장하는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차동철 네이버 헬스케어 연구소 센터장은 실 사례를 위주로 네이버의 헬스케어 산업 접근방향을 설명했다. 차 센터장은 “네이버케어는 병원에서 작성하는 EMR 기록에 OCR 기술을 바탕으로 환자가 입력한 정보를 기록해 의사와 환자의 커뮤니케이션을 돕고 있다”며 “헬스케어 데이터 표준화를 통해 병원 간 데이터 상호호환성을 높이는 등 의사들을 돕는 데 IT와 헬스케어의 접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네이버가 자랑하는 초거대 AI 하이퍼클로바의 프롬프트 러닝 기법을 통해 의사들의 진단, 의료행위 과정 등을 돕고 있다”며 “여태까지 학습하지 않은 데이터를 가지고도 문맥을 통해 의미있는 결과물을 얻는 등 데이터를 가지고 실험을 통해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고 밝혔다.

차 센터장에 따르면 네이버는 당장 원격진료에 대한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일본에서 라인 헬스케어를 통해 사업을 진행했으나, 원격진료를 할 계획은 없다”며 “AI를 디지털헬스케어에 접목하는 부분은 네이버 내 AI를 전담하는 클로바와 협업을 통해 해결하는 식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원격의료에 대해 주요 플레이어들 간 컨센서스를 통해 의견을 모아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황 대표는 “병원을 중심으로 의료계, 약사, 정부, 스타트업 등 컨센서스를 통해 조율해야 한다”며 “팬데믹으로 비대면 진료에 대한 니즈가 커졌다고 해서 성급하게 진행해서는 안된다. 규제 산업에서 관련 논의가 정부 중심이 아니라 산업적으로 진행되는 데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