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EO 포커스] 유영상 SKT 대표 "2026년 기업가치 40조, AI Company 도약”

AI 컴퍼니 비전 추진 3대 전략 소개SKT∙SKB 브랜드 동시 리뉴얼… 고객 접점 전반에 적용 예정'더 많은 소통과 더 많은 협업', 'SKT 2.0' 기업문화 업그레이드

입력 2022-11-07 14:34 | 수정 2022-11-07 14:46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취임 1주년을 맞아 7일 전체 구성원 대상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유 대표는 이 자리에서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을 이롭게 하는 AI Company’라는 SKT 2.0의 진화된 비전을 밝혔다.

그는 “지난 1년간 전 구성원의 노력으로 SKT 2.0의 비전이 보다 뚜렷하고 명확하게 정리됐다”며 “본업인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연결 기술에 AI를 더하는 SKT만의 차별화된 ‘AI 컴퍼니’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AI컴퍼니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현 5대 사업군을 3대 추진 전략(▲Core Biz.를 AI로 재정의 ▲AI서비스로 고객 관계 혁신 ▲AIX)으로 혁신한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해 고객∙기술∙서비스의 3대 키워드를 기반으로 전체 사업을 ▲유무선 통신 ▲미디어 ▲Enterprise ▲AIVERSE ▲Connected Intelligence 5대 사업부로 개편한 바 있다.

우선 고객이 온라인에서 서비스∙제품의 탐색부터 가입, 이용까지 전 과정을 막힘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유무선 통신 전체 프로세스를 개선한다. 고객의 서비스 이용과 관련된 전 과정에 AI를 적용하는 ‘AI MNO’를 선보일 계획이다.

미디어 영역은 부족한 콘텐츠 역량을 키우기 위해 IPTV∙채널∙T커머스 등으로 흩어져 있는 미디어 자산을 통합한다. AI 기술을 결합해 고객에게 딱 맞는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AI 미디어 플레이어’도 서비스할 방침이다.

Enterprise 영역에선 데이터센터, 전용회선,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빅데이터, AI의 6대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고객의 AI 전환을 지원하는 ‘AI Enterprise’로 업을 재정의할 계획이다.

에이닷(A.), 이프랜드(ifland), T우주 등의 AI 기반 서비스들에 새로운 기술과 콘텐츠를 적용해 AI 서비스와 고객의 관계를 보다 밀접하게 만들 방침이다. 이프랜드는 글로벌 진출과 함께 재화를 현실 경제와 연계하는 크립토 기반 경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T우주는 구독 전용 플랫폼을 구축해 AI를 통해 고객에게 최적의 구독상품을 안내하고, AI 기반 커머스 구독 플랫폼으로 진화한다.

SK텔레콤은 AI나 디지털 전환(DT)을 필요로 하는 기업을 찾아 투자 또는 인수하고, 역량을 확산시킬 방침이다. 제조 영역에서 로봇이나 비전 AI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거나, 헬스케어 영역에서 엑스칼리버(X-Caliber) 같은 AI 기술을 활용한다.

유 대표는 "이 같은 3대 전략을 기반으로 오는 2026년까지 SK텔레콤의 기업가치를 40조원 이상으로 키워 대한민국 대표 AI 컴퍼니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 대표는 SKT 2.0 비전 달성의 핵심 요소를 인재의 확보와 육성에 달려있다고 보고, 그간 지속적으로 개선해 온 기업문화를 ‘더 많은 소통과 더 많은 협업’을 통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 1년간 자기주도적 일문화 조성을 위한 거점오피스 ‘스피어(Sphere)’와 구성원 소통 활성화를 위한 ‘더 라운지(The Lounge)’의 운영, 해피프라이데이(금요일 휴무) 확대(월 1회→2회) 시행 등을 통해 ‘말랑말랑한 기업문화’ 구축에 힘써 왔다.

유 대표는 "앞으로도 구성원의 역량 강화를 위해 타운홀과 지역 본부 방문 등을 통한 현장 경영 강화 및 리더와 구성원간 적극적 소통을 통해 구성원의 목소리를 적극 청취하겠다"며 "기업문화 2.0이 SKT에 국한되지 않도록 SK브로드밴드 뿐만 아니라 전체 ICT 패밀리사를 대상으로, 각 사별로 업의 특성에 맞게 공유하고 확산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 대표는 글로벌 경제 급변 속에서 AI 컴퍼니로 도약을 위한 흔들림 없는 전진을 강조했다.

그는 "SK텔레콤은 지난 1년간 꾸준한 성장을 이뤘지만, 국제 정세 급변에 따른 Macro 환경의 변화라는 대격변의 시기에 서있다"며 "AI컴퍼니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흔들림 없이 갈 길을 걸어가는 동시에 위기를 대비한 계획을 철저히 준비해 모든 위협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날 AI 컴퍼니로의 도약을 상징할 'T(SKT)'와 'B(SK브로드밴드)'의 리뉴얼 브랜드도 공개했다. 리뉴얼 브랜드는 ‘OPEN’을 모티브로 미래를 향해 열려 있는 문을 형상화한 디자인이다. 익숙한 고정관념과 한계를 넘어 새로운 세상 ∙ 새로운 비즈니스 ∙ 새로운 생활을 열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브랜드 대표 색인 ‘T Blue’는 미래지향성과 기술을 의미한다.  유 대표는 "고객들에게 일관되고 통일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T와 B의 브랜드 리뉴얼에 동일한 컬러 시스템을 적용했다"며 양 브랜드간 시너지를 강조했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