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마트24, 가맹점 경영주 협의회와 상생협약 체결

지난 2일 성수동 소재 이마트24 본사에서 상생협약식 체결상생협약식 체결하며 공정한 가맹거래 문화를 형성“상품과 마케팅 경쟁력 지속 강화… 투자 지속”

입력 2022-12-04 11:30 | 수정 2022-12-04 11:37

▲ ⓒ이마트24

이마트24가 가맹점 파트너십 강화와 점포 경쟁력을 높이는 상생협약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이마트24는 지난 2일 오후 3시, 성수동 소재의 본사 대회의실에서 이마트24 가맹점사업자단체인 ‘경영주 협의회’와 상생협약을 체결하며 공정한 가맹거래 문화를 형성하고 상생협력을 위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상생협약식에는 김장욱 이마트24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가맹점사업자를 대표해 경영주 협의회 회장과 운영진이 참석해 지속적인 동반성장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번 상생협약식 체결을 통해 이마트24는 ▲결품 보상제도 확대 ▲자연재해 피해 점포 생활지원금 지급 ▲경영주 연중휴가 지원비 상향 ▲상조서비스 할인혜택 제공 등 다양한 상생 지원을 추가 및 확대하게 됐다.

먼저 결품 보상제도를 확대한다. 이마트24는 가맹점이 주문했지만 입고되지 않은 상품에 대한 보상금을 지원하는 상품군을 기존 Fresh Food, 간편식품에서 유제품까지 확장했다.

또, 이마트24는 침수 등 자연재해로 가맹점이 7일 이상 영업을 못할 경우 생활지원금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마트24는 모든 점포에 대해 본사 비용으로 재물/현금도난 보험을 가입하고 있기 때문에, 집기 및 시설피해는 보험으로 처리가 가능하지만, 영업이 불가할 경우 가맹점의 부담이 커질 수 있어 이 같은 지원금을 마련했다. 

또 이마트24는 최저시급 인상으로 인해 인건비가 증가한 점을 고려해 경영주 휴가 지원비를 상향 제공할 뿐만 아니라, 가맹점에 대해서도 임직원과 동일한 수준의 상조서비스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장기점포 경영주가 가맹본부에게 중요한 사업파트너라는 점에 깊이 공감하여 특별한 거절 사유가 없는 한, 가맹본부는 가맹점의 계약갱신 요청에 대해 거절이 불가능하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이로써 이마트24 가맹점들은 더 안정적으로 장기간 점포를 운영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이마트24는 이번에 확대하는 상생안 외에도 가맹점과 소통하며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지원안을 운영 중이다.

지난해부터 모든 가맹점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법률/노무 자문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이어, 내년에도 IT 인프라 등에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해 가맹점 운영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함께 성장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24 김장욱 대표이사는 “가맹점과 본부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상품과 마케팅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함은 물론 다방면에 투자를 지속해 편의점 업계 동반 성장 문화 확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