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의 GPT 보다 우수미묘한 정보 이해 넘어 복잡한 주제도 척척제미나이 구글 생성형 AI 챗봇 바드에 바로 적용
  • 구글 제미나이ⓒ구글
    ▲ 구글 제미나이ⓒ구글
    구글이 6일(현지시간) 인공지능(AI) 모델 가운데 가장 뛰어난 성능으로 사람에 버금가는 대규모 언어모델(LLM)인 ‘제미나이’를 공개하면서 챗GPT 추격전이 본격 시작됐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첫 번째 버전인 제미나이 1.0은 구글 딥마인드의 비전을 처음으로 실현했다”며 “구글이 개발한 가장 포괄적이고 뛰어난 AI 모델”이라고 했다.

    제미나이는 이미지를 인식하고 음성으로 말하거나 들을 수 있으며 코딩 능력까지 갖춘 ‘멀티모달 AI’이다. 시각, 청각 등을 활용해 텍스트뿐만 아니라 이미지, 음성, 영상 등으로 상호작용하는 것은 물론 수학 문제를 풀거나 데이터를 분석하는 추론 능력도 갖췄다.

    제미나이는 이날부터 구글의 AI 챗봇 서비스인 ‘바드’에 탑재된다. 구글 측은 제미나이에 대해 “50여개 주제에 대해 평가하는 대규모 다중작업 언어 이해에서 인간 전문가 점수인 89.8%를 넘은 최초의 모델”이라고 밝혔다. 오픈AI가 개발한 GPT4는 86.4%를 기록했다며, 현재까지 가장 우수한 AI 모델로 평가받는 GPT4보다 뛰어나다고 했다.

    구글의 제미나이 출시로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연합,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주축으로 50여개 관련 기업이 결성한 ‘AI 동맹’ 간 삼각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오픈AI는 MS와 연합 전선을 구축하고 GPT4에 이어 지난달 ‘GPT4 터보’를 선보이면서 AI 개발 경쟁에 선두 주자로 평가받았지만, 최근 창업자인 샘 올트먼 해고 사태로 주춤한 상황이다. 올트먼이 해고 5일 만에 복귀하긴 했으나 지난달 출시 예정이었던 ‘GPT스토어’가 내년 초로 연기됐다.

    구글은 원래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던 제미나이 출시를 앞당기면서 오픈AI에 빼앗긴 원조이자 선두 AI 기업이란 자리 복귀에 나섰다.

    제미나이 공개에 힘입어 구글의 주가는 7일(현지시간) 전일 대비 5% 이상 급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