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안 "성년의 날에 가장 받고 싶은 선물 1위는 '예쁜 속옷""

지난 4~11일까지 공식 페이스북·블로그 통해 20대 여성 설문조사

김보라 기자 프로필보기 | 2018-05-16 14:56:2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년의 날 설문조사ⓒ비비안




매년 5월 셋째주 월요일은 성년의 날로 만 19세를 맞은 이들이 성년이 된 것을 축하하며 선물을 주고받는 날이다. 일반적으로 성년의 날에는 장미·향수·키스 3가지 선물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6일 속옷 브랜드 비비안이 성년의 날을 맞아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공식 페이스북, 블로그 등을 통해 20대 여성들 836명이 실제로 성년이 되면 해보고 싶었던 일과 받고 싶은 선물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성년이 되면 가장 하고 싶었던 일 1위는 전체 응답자의 39.7%가 답한 '혼자 또는 친구와 떠나는 여행'이었다. 2위는 18.8% 가 응답한 '독립해서 혼자 살아보기'며 3위는 근소한 차이로 18.3%가 응답한 '밤늦게까지 놀고 늦게 집에 들어가기'가 차지했다. 이외에도 운전면허 취득하기(12.1%), 이색적인 취미 활동 시작하기(11.1%)가 4, 5위를 기록했다.

또한 20대 여성들은 성년의 날에 가장 받고 싶은 선물 아이템으로 '평소에 입어보지 못한 예쁜 속옷'을 꼽았다. 전체 응답자 중 32.3%가 이에 응답했다.

성년의 날 선물로 흔히 떠올리는 향수는 20.3%가 응답하여 2위를 기록했다. '반지, 귀걸이 등의 쥬얼리'를 받고 싶다는 응답이 14%로 3위, '가방'이 11%로 4위에 올랐다. '장미꽃'을 받고 싶다는 응답은 8.7%에 불과해 5위를 기록했다. 

20대 여성들은 성년의 날에 받고 싶은 속옷 스타일로 전체 응답자의 30.7%가 '사랑스럽고 귀여운 란제리'를 꼽았다. 2위는 29.5%가 선택한 '청순한 란제리'로 나타났다. 3위는 24.8%가 선택한 '화려하고 섹시한 란제리'며 4위는 15%가 선택한 '우아하고 단정한 란제리'로 나타났다.  

▲민트컬러 란제리ⓒ비비안



한편 비비안에서는 사랑스러운 민트 컬러를 활용한 란제리를 출시했다. 전체적으로 심플한 디자인이지만 컵 상단에 잔잔한 레이스 디자인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다가오는 여름철에 얇은 상의 안에 착용해도 속옷 라인이 드러나지 않아 유용한 제품이다. 가격은 브라․팬티 세트 10만원.       

비비안에서는 깨끗함이 돋보이는 화이트 란제리를 출시했다. 컵 전체를 수놓은 고급스러운 자수와 컵 하단에 있는 셔링 장식으로 로맨틱한 느낌을 더했다. 가격은 브라․팬티 세트 10만5000원.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