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SK에너지, 브라질서 원유 발견

입력 2009-11-24 10:46 | 수정 2009-11-24 12:15

SK에너지(대표 구자영)가 브라질 BM-C-30 광구 시추 결과 원유층을 발견했다고 24일 발표했다.

기사본문 이미지
브라질 BMC-30 광구는 브라질 에스피리투 산토(Espirito Santo) 연안의 캄포스(Campos) 분지에 위치한 해상 광구로 SK에너지는 동 광구에 2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 연합뉴스
SK에너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광구 남부지역  BM-C-30 광구에서 시추를 진행한 결과 1차적으로 원유부존을 확인했으며, 올해 하반기 광구 북부지역에서 시추를 진행하던 중 암염층 하부 약 27미터 구간에서 양질의 원유층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BM-C-30 광구는 브라질 에스피리투 산토(Espirito Santo) 연안의 캄포스(Campos) 분지에 위치한 해상광구로, SK에너지는 2004년 11월부터 이 광구에 참여해 탐사작업을 진행해 왔다.

이 광구에는 SK에너지(지분율 20%)를 비롯, 미국 석유개발 전문기업인 아나다코(Anadarko Petroleum Corp., 지분율 30%), 미국 데본에너지(Devon Energy, 지분율 25%), 인도 IBV(지분율 25%) 등 총 4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광구 참여사들은 추정매장량을 확인하기 위해 향후 추가적인 평가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원유생산이 시작되면 SK에너지는 지분율에 따라 매장량의 20%를 확보하게 된다.

SK에너지는 2005년 7월 브라질 BM-C-8 광구에서 유전개발에 성공한 바 있으며, BM-C-30 광구와 BM-C-32 광구 및 BM-BAR-3 광구에서 탐사작업을 진행해 왔다. BM-C-30 광구는 BM-C-32 광구와 함께 추정매장량 20억 배럴로 평가되는 쥬바르떼 유전에 인접하고 있어 유전개발 성공이 유망한 광구로 평가받아 왔다.

SK에너지 유정준 R&C(해외사업 및 화학사업) 사장은 “해외자원개발을 통한 국가경제 기여라는 목표를 가지고, 최태원 회장의 글로벌사업 확대 전략에 따라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온 성과를 또 한번 얻게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자원개발 성과를 확대해 국가 에너지 안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983년 국내 최초로 자원개발사업에 뛰어든 SK에너지는 현재 16개국 34개 광구에서 탐사·개발·생산을 진행 중이며, 5억 배럴 이상의 원유를 확보하고, 하루 4만 배럴의 지분원유를 생산하고 있다. 이와 함께 페루, 예멘, 오만, 카타르 등 4개국에서 LNG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