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그룹,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 공식 후원 협약 체결

평창선수촌, 알펜시아 스포츠파크서 선수단과 운영인력 식음 책임져

입력 2017-07-13 08:46 | 수정 2017-07-13 09:11

▲ 신세계그룹 CI. ⓒ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지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지난해 12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공식 지원 협약을 맺은 데 이어, 13일에는 계열사인 신세계푸드가 평창 동계올림픽 케이터링 서비스부문 공식 후원 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신세계푸드 본사에서 진행되는 협약식에는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최성재 신세계푸드 대표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으로 신세계푸드는 평창 선수촌, 알펜시아 스포츠파크, 국제방송센터(IBC) 등에서 선수단, 대회 운영인력, 미디어 관계자 등 1만 여명의 식사를 책임지게 됐다.

알펜시아 스포츠파크에서는 대회를 찾은 관중들을 위한 매점 운영도 맡게 됐다.

신세계푸드는 선수단의 경기력을 유지, 극대화하기 위해 국가별 선수단의 입맛을  고려한 양식, 채식, 할랄푸드, 아시안 푸드 등 400여 종의 메뉴를 개발 중에 있다. 전문 통역, 조리, 위생, 안전 담당자를 선발해 원활한 식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세계푸드는 공식 후원 등급에 따른 명칭과 대회 엠블럼을 활용해 다양한 프로모션과 마케팅을 펼쳐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측면 지원할 계획이다.

최성재 신세계푸드 대표는 “전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입맛은 물론 경기력 향상을 위해 최고 수준의 식음을 제공할 것”이라며 “국가적 행사인 평창 동계 올림픽에 신세계그룹이 함께 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하며,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진범용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