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집 앞에서 택배 보낸다"… CUpost, 홈택배 서비스 시행

원하는 장소와 시간대에 택배 방문 수령 및 접수 대행하는 프리미엄 서비스

입력 2018-11-05 09:08 | 수정 2018-11-05 09:55

▲ CUpost 홈택배 서비스. ⓒBGF리테일

BGF리테일의 편의점 택배 전문회사 CUpost가 홈택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CUpost의 홈택배 서비스는 기존의 고객이 직접 편의점을 찾아가 택배를 맡겨야 하는 방식과 달리 방문 수령 및 접수 대행을 해주는 프리미엄 택배 서비스다.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대를 지정하면 홈택배 전담 기사가 방문해 물건을 수거해 가까운 CU에 택배를 접수하고 이후 CJ대한통운에서 도착지까지 배송하는 방식이다.

CUpost 홈페이지 내 홈택배 메뉴에서 연락처 등 간단한 정보와 함께 원하는 시간대와 주소만 등록하면 된다. 

이용가능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2시간 간격으로 총 4구간으로 나뉘어져 있다. 보통 1~2일 기다려야 하는 일반 방문 택배와 달리 CUpost의 홈택배 서비스는 접수 당일 바로 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이용료는 최저 6500원부터 무게와 거리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CUpost가 홈택배 서비스를 도입하게 된 이유는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갖춘 편의점이 높은 접근성을 바탕으로 물류 거점으로서 최근 그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편의점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택배 서비스는 전체 편의점의 약 95%가 운영하고 있으며 편의점 택배 물동량은 2011년 585만 건에서 2015년 1237만 건으로 급증했다. 업계에서는 올해 물동량을 약 2000만 건 이상으로 추산하고 있다.

서비스 론칭에 맞춰 이달 말까지 홈택배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배송 지역에 상관 없이 동일권 운임 적용과 함께 1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퀴즈 이벤트를 통해 아이폰XS, 에어팟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정준호 BGF포스트 마케팅팀장은 “빠르고 간편한 택배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날로 높아지며 편의점 택배 이용 고객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CU를 거점으로 한 홈택배 서비스를 활성화해 편의점 택배 서비스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진범용 기자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