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기존 대백아울렛 매출 대비 약 45.5% 신장

패밀리형 MD와 문화 콘텐츠 보강 주효… 현대百 대구점과 마케팅 협업 예정

입력 2018-11-05 09:26 | 수정 2018-11-05 09:52

▲ 현대시티아울렛대구점전경.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오픈 후 50일간(9월 14일~11월 2일) 매출이 기존 대백아울렛의 전년 매출 대비 45.5% 신장했다고 5일 밝혔다.

회사 측은 핵심 타깃을 3040 젊은 고객으로 정하고, 패밀리형 MD와 가족 대상 문화 콘텐츠를 강화하는 전략이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은 ‘도심 속 세련되고 편안한 아울렛’을 매장 콘셉트로, 가족 단위 고객 유치를 위해 패밀리형 MD를 강화했다. 입점 브랜드는 총 200여 개로, 스포츠(나이키·아디다스 등), 리빙(템퍼·실리트 등), 구두(탠디·미소페 등), 여성패션(데무·기비 등) 영캐주얼(시슬리·지오다노 등) 등 패밀리형 핵심 MD를 대거 보강했다.

아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도 강화했다. 9층 ‘컬처가든’에선 매주 버스킹·퍼레이드 등 다양한 문화공연은 물론, 기존 꼬마기차·미끄럼틀에 추가로 팽이의자·토끼 모양 의자 등을 배치해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은 직선으로 3.3km 거리에 있는 현대백화점 대구점과의 마케팅 협업에도 나설 계획이어서, 향후 집객 효과가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늦어도 연내에 현대백화점 대구점 각 점포에서 DM과 SMS 등을 통해 고객에게 발송되는 무료주차권(2시간)을 두 점포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자체 우수 고객 대상으로 증정할 ‘프리미엄 쿠폰북’에 현대백화점 대구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 쿠폰 등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관계자는 “F&B, 스포츠·아웃도어 MD 보강으로 30~40대 패밀리 고객층 유입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가족 대상 콘텐츠와 유명브랜드의 추가 입점 등을 통해 대구지역을 대표하는 아울렛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범용 기자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