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GS홈쇼핑, 영등포구와 지역상생 협약

일자리 창출 및 취업 관련 사업 협력, 지역 중소상인 등과 협력

입력 2018-11-05 11:33 | 수정 2018-11-05 11:55

▲ GS홈쇼핑이 영등포와 지역상생 협약식 체결했다. ⓒGS홈쇼핑

GS홈쇼핑이 지난 2일 영등포구청에서 영등포구와 ‘영등포구 유통기업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사회 공헌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지역상생 협약식’은 GS홈쇼핑을 비롯 영등포구에 소재한 10개의 유통기업 (GS홈쇼핑, 롯데홈쇼핑, 타임스퀘어,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 롯데마트 양평점, VIC마켓 영등포점, 이마트 여의도점, 이마트 영등포점, 홈플러스 영등포점)이 일자리 창출 및 취업 관련 사업 협력, 기부활동 및 사회공헌 사업 참여, 지역 중소상인 등과의 협력 등을 내용으로 한다.

GS홈쇼핑은 이번 협약을 통해 영등포구의 저소득 주민과 사회복지기관지원과 사회공헌 사업에 참여하고, 지역중소상인, 전통시장, 사회적 제 기업과의 상생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지역사회발전에 이바지 하고자 매년 영등포청소년 장학금전달, 따뜻한 겨울나기 성금전달, 꿈더하기지원센터 등도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문래창작촌 지원사업 ‘MEET’에도 참여, 지역문화사업 발전을 위한 노력을 더했다.

조성구 GS홈쇼핑대외·미디어본부 전무는 “본사가 소재한 영등포구 지역주민과의 상생을 위해 다양한 지원과 과심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진범용 기자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