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로나 '고용절벽'… 대기업 직원 작년 1만명 줄었다

유통·조선·자동차 줄고 IT는 늘어정규직 감소·비정규직 증가 고용 질 나빠져

입력 2021-05-26 07:42 | 수정 2021-05-26 07:42
코로나19 팬데믹에 고용시장이 직격탄을 맞았다. 국내 대기업 직원 수가 지난해 약 1만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가 신규 채용을 줄인데다 유통사 등이 구조조정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고용 형태 역시 정규직이 감소하고 비정규직은 증가해 고용의 질이 나빠졌다는 평가다.

2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500대 기업 중 직원수가 공개된 309곳의 지난 1분기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직원수가 총 120만3835명으로 지난 2019년 4분기보다 9756명(0.8%) 줄었다. 

이 가운데 정규직 직원수는 114만3018명에서 113만1308명으로 1만1710명(1%) 감소했지만, 비정규직 직원수는 7만573명에서 7만2527명으로 소폭 늘었다.

업종별로는 유통업종의 정규직 직원수가 7938명(7.6%)이 줄었다. 조선·기계·설비(-3572명), 자동차·부품(-3193명), 은행(-2843명), 식음료(-1283명), 건설·건자재(-1천150명) 등도 정규직 수가 감소했다.

기업별로는 롯데쇼핑 정규직이 2768명(11%) 줄었고, GS리테일도 정규직이 2678명(31%) 사라졌다.

반면 IT·전기·전자 업종은 정규직 직원이 5708명(2.3%) 늘었다. 서비스(3558명), 제약(1352명), 공기업(636명), 운송(603명) 분야도 정규직이 증가했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 정규직이 가장 크게 늘었다. 지난 3월 말 기준 삼성전자의 정규직 직원 수는 11만963명으로, 조사 기간 동안 6358명(6.1%) 증가했다. 코웨이, SK하이닉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엔씨소프트, 네이버, 대한항공 등도 500명 넘게 늘었다.

국내 100인 이상 기업 10곳 중 6곳은 여전히 올해 신규 채용 계획이 없거나 신규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신규 채용을 한다 해도 올해 채용 규모를 지난해보다 줄일 계획인 곳은 10곳 중 4곳에 달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에 따르면 전국 100인 이상 기업 504개사는 이미 상반기 채용이 시작된 시점에도 59.7%가 신규 채용 계획이 없거나 신규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이연춘 기자 lyc@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