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대장동 사건 터지자 이재명 최측근, 성남시 직원들 '대장동 서류' 열람 차단"

"대장동 사건 터진 뒤 경기도 비전전략팀장, 성남시 간부 수차례 찾아와" 증언두 인사 만남 이후 성남시, 직원들 '대장동 관련 서류' 열람 막아李 측근, 성남시 직원들 동향 파악 의혹도

입력 2021-10-15 15:01 | 수정 2021-10-15 15:01

▲ 성남시청 청사 전경. ⓒ강민석 기자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사건이 불거진 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최측근 인사인 경기도 고위 간부가 성남시 직원들이 대장동 사업 관련 서류를 열람하지 못하도록 했다는 내부 증언이 나왔다.

대장동 사업의 실질적인 주체였던 성남시가 정치권과 언론의 관련 자료 제출 요청을 묵살하고 있는 가운데 이 지사 측근이 성남시 공무원들의 자료 열람까지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은폐 논란이 커지고 있다.

15일 본보 취재에 따르면 성남시는 최근 대장동 사건이 불거진 이후 직원들이 과거 발행된 관련 공문들을 열람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성남시 직원들은 전용 인트라넷을 통해 시에서 발행된 각종 공문을 열람할 수 있었는데 대장동 의혹이 터지자 이 권한이 갑자기 사라진 것이다.

성남시의 한 관계자는 "대장동 사건이 터진 뒤 이 지사 재직 당시 추진됐던 각종 개발 사업 등과 관련한 공문들을 열람할 수 있는 권한이 사라졌다"며 "대장동 사업과 관련된 서류들도 열람이 불가능한 상태로 전환됐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지금까지 20년 가까이 근무하면서 특정 서류나 시에서 발행된 공문 등을 열람하지 못하도록 한 사례는 없었다"며 "누가 이런 조치를 취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대장동 사건이 이슈가 되니 내부 단속에 나선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복수의 성남시 관계자들은 공교롭게도 경기도 비전전략팀장 A씨가 성남시 고위 간부들을 수차례 찾아와 만난 뒤 이런 조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실제 본보 확인 결과 A씨는 대장동 의혹이 본격화한 직후인 지난 9월 말부터 성남시 직원들의 서류 열람 권한이 막힌 10월 초까지 수차례 성남시를 방문해 간부들과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 지사의 최측근으로 이 지사 성남시장 시절 성남시 요직에서 근무하다 이 지사가 경기도지사에 당선되면서 함께 경기도청으로 자리를 옮겼다. 경기도청에서 A씨는 이 지사의 주요 역점 사업이었던 ‘경기도 기본소득 박람회’ 기획 업무를 총괄하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성남시 간부는 "A씨가 (대장동 사건이 불거진 이후)자주 성남시에 찾아와 간부들을 만났고 직원들 사이에서는 A씨가 성남시 직원들의 동향을 파악하고 다닌다는 소문이 나돌 정도였다"며 "A씨가 윗선의 지시를 받고 움직인 것인지, 개인적으로 성남시를 오간 것인지는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본보는 일련의 취재 내용에 대해 A씨의 해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A씨는 답변을 거부했다.

이에 대해 성남시 측은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용역 준공 결과 보고 자료 등은 지난 2014년 8월 국가기록원으로 이관됐고 성남시에서 함부로 열람 등을 할 수가 없다"며 "만약 기록상 문제가 있다면 국가기록원 책임"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15일 성남시 도시주택국과 문화도시사업단 등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부서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특별취재팀 dwk@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