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2~17세 청소년 확진자 급증… 政 "대부분은 미접종자… 신속한 접종 호소"

소아청소년 접종 완료율 24.9%, 고3 97% 대비 낮은 수준최근 확진자 99.9% 미접종·불완전 접종, 완전 접종 0.1% 그쳐

입력 2021-12-01 11:50 | 수정 2021-12-01 12:08

▲ ⓒ중앙방역대책본부

최근 12~17세 소아·청소년층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확진자 대부분이 미접종 상태인 가운데 정부가 전면 등교의 안정적 시행을 위해 예방 접종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은 1일 안정적 전면등교 및 소아·청소년 접종 참여 확대를 위한 대국민 호소문 및 백신 접종률 제고방안을 공동 발표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된 지난달부터 일평균 학생 확진자는 350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4주간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10만 명당 확진자는 99.7명으로 19세 이상 성인(76명)을 초과했다.

특히 중학생은 고등학생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접종률로 인구 10만 명당 발생률이 꾸준히 늘었다. 11월 1주 7.7명에서 11월 4주 9.1명으로 증가했다. 

12~17세 소아청소년 확진자 추이를 살펴보면 9월 3630명(확진자 대비 6.1%), 10월 4837명(9.1%), 11월 6613명(8.0%)이다. 입원율은 지난달 29일 기준 18.1%다. 이 중 9명은 위중증으로 진행됐으며, 모두 미접종자로 나타났다.

청소년 확진자의 대부분은 백신 미 접종자로 분류됐다. 최근 2주(11월 7~20일)간 12~17세 확진자 2990명 중 99.9%(2986명)가 백신접종을 완료하지 않았다. 

1·2차 모두 접종하지 않은 미접종자는 92.3%(2761명), 1차만 접종한 비율은 7.5%(225명)다. 1·2차까지 완료한 완전 접종 비율은 0.1%(4명)에 불과했다. 정부에 따르면 백신 미접종군의 코로나 감염 확률은 기본접종완료군에 비해 4.8배 높았다.

접종률이 높은 고3은 인구 10만 명당 발생률이 1·2차 접종 완료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해 전체적인 확진자 증가 상황에서도 다른 학년에 비해 낮은 발생률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접종 진행 중인 12~17세 중에서도, 접종률이 높은 고 1·2의  10만 명당 발생률은 11월 1주를 정점으로 지속 하락 하고 있어 접종 효과가 나타난다는 게 정부 측 설명이다. 

정부는 접종 접근성·편의성 제고를 위해 2주간의 집중 접종 지원주간을 설정하고, 해당 기간 희망하는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 단위 백신 접종을 실시할 방침이다. 기말고사 등의 학사일정을 고려해 오는 13일부터 24일까지 지정·운영하되, 지역이나 학교 상황에 따라 확대 운영도 이어간다. 

특별방역대응계획(비상계획)이 발동될 경우에 대비한 학사운영 계획도 마련했다. 

기본적으로 교육·돌봄 등 사회 필수 기능을 담당하는 학교의 특성을 고려해 특별방역대응계획 발동 상황에서도 등교수업 원칙은 유지한다. 다만 과대학교·과밀학급과 같이 학내 감염위험이 상대적으로 큰 학교의 경우 특별방역대응계획 발동 시 3분의 2 밀집도로 우선 조정하고, 특별방역대응계획 발동 이후에도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 나머지 학교들도 3분의 2 수준으로 밀집도를 조정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교 안팎의 방역을 한층 더 강화하고, 청소년 백신접종을 높이면서 현재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 중대본 비상계획이 발표되는 중대한 상황에 대해서도 학교밀집도의 단계별 조정 등의 비상계획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소아청소년은 성인에 비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중증화율이 상대적으로 낮고, 학교생활 등 외부활동이 제한돼 왔기에 예방접종의 중요성이 강조되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학교 일상회복은 포기하거나 되돌릴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전파력이 높은 새로운 변이바이러스가 출현한 상황에서 개인과 가족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예방접종에 참여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천진영 기자 c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