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금호석유화학, 탄소중립 앞장… "2030년 전망치 대비 29% 감축"

ESG 경영활동 구체화 5대 중점전략 수립2035년 증가분 보다 감축량 많아진 후 2050년 탄소중립 완성

입력 2022-02-23 13:37 | 수정 2022-02-23 14:03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발표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활동의 일환으로 탄소중립 부문의 계획을 구체화하고 본격적인 실무에 돌입했다고 23일 밝혔다.

금호석화 ESG 경영 씽크탱크인 ESG 위원회는 지난해 ESG 비전인 '트리플 A(Act·Advance·Accelerate)'을 발표했다. 이후 ESG 경영관리·안전환경 부서 등 실무진과 함께 외부 컨설팅 등을 통해 기후변화대응 전략을 구상해 왔다.

ESG 위원회는 금호석유화학의 중장기 탄소중립 성장안을 5대 중점 전략으로 정리했다. 5대 전략은 ▲클린에너지 전환 기반 全사업장 감축 가속화 ▲친환경 제품으로의 전환 ▲친환경 바이오 기반 원료로의 전환 ▲Recycling 확대 ▲탄소자산관리 디지털 전환을 통한 커뮤니케이션 기반 마련 등이다.

금호석화는 5대 전략을 기반으로 오는 2030년까지 배출 전망치(BAU) 대비 약 29%와 국가 NDC 기준 23%의 탄소배출 저감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궁극적으로는 증가분 보다 감축량이 많아지는 2035년을 탄소중립 성장의 원년으로 삼아 2050년 탄소중립 성장을 목표로 전략을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저감 활동은 5대 전략에 맞춰 금호석화의 사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부분부터 시작한다. 구체적으로 에너지발전사업의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적용과 연료 전환, 화학 사업의 바이오실리카 기반 합성고무 등 친환경 원료 비중 확대 및 재활용스티렌(RSM) 등 열분해를 통한 폐기물 재 원료화 등을 진행한다.

또한 제품 전 과정 평가(LCA)분석을 통한 탄소발생 단계별 탄소자산관리 활동을 디지털화해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과 협력을 가능케 하는 선진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금호석화는 2050년 탄소중립 성장을 추진을 위해 혁신적인 저감 기술 개발, 친환경 제품 개발 등 탄소중립 성장을 적극적으로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대표는 "구체적인 탄소저감활동의 첫걸음을 뗐다"며 "5대 전략을 바탕으로 궁극적인 탄소중립 성장을 위해 전 직원 모두 힘을 합쳐 달릴 것"이라는 말했다.
이연춘 기자 lyc@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