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5월 물가상승률 5%?…내주 민생대책 나온다

우크라이나 사태로 美·英 등 물가상승률 최대 9%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물가중점 통화정책 운용"기재부, 민생안정대책 발표 계획…부처별 대책 즉각 실행 주문

입력 2022-05-26 15:23 | 수정 2022-05-26 17:20

▲ 경제관계차관회의 주재하는 방기선 기재부 1차관 ⓒ연합뉴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 모두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5%대로 전망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4년만에 최고 물가상승률이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2차 경제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전망했다. 

방 차관은 "지난 3월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4%를 넘어선데 이어 4월에는 4.8%로 오름세가 더욱 확대됐다"며 "일부에서는 다음주 발표될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월 수준을 넘어 5%대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영국의 물가상승률이 40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것을 비롯해 주요국 물가상승률이 8~9%에 달하고 있다"며 "오랫동안 저물가를 고민하던 일본도 7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상승률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경우 전년동월대비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3%를 기록했으며 영국은 9%, 일본은 2.1%를 기록했다. OECD 평균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8.8%다. 

이날 열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도 "소비자물가는 당분간 5%대의 높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고 올해 물가상승률은 4%대 중반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창용 한은 총재도 금통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통계청에서 5월 물가상승률을 발표하는데, 한은 예상으로는 5%가 넘을 것 같다. 앞으로 물가에 중점을 두고 통화정책을 운용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더해 한은은 수정한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존 전망치인 3.1%보다 1.4%p 높은 4.5%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2011년 7월 한은이 소비자물가 상승률 연 4%를 전망한 이후 10년만이다. 

만약 한은의 전망이 맞아떨어진다면 지난 2008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연 4.7%를 기록한 이래 14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상승률로 기록될 전망이다. 한은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수정한 것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공급망 차질 등에 따라 원자재와 곡물 가격 등이 급등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은은 이날 금통위 회의를 통해 현재 연 1.5%인 기준금리를 1.75%로 0.25%p 인상했으며, 기재부는 다음주 초에 물가안정을 위한 민생안정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방 차관은 "국민들께 가장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식료품·외식 등 생활 물가 안정과 주거·교육비 등 생계비 경감 노력이 시급하고 이를 위해 당장 실행할 수 있는 과제들을 중심으로 민생안정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부처 간 협의를 신속히 마무리 짓고 다음주 초에는 발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외 요인이 국내 물가상승 압력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원자재와 국제곡물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주요곡물 자급기반 구축과 안정적 해외공급망 확보 등 식량안보 강화 노력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유통·물류 고도화, 공정한 시장경쟁질서 확립 등 구조적 물가안정 방안도 함께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재부는 이날 경제관계차관회의를 통해 각 부처가 발굴한 농축수산물, 에너지, 통신 등 분야별 물가 안정 과제들을 중점 논의하고 이 중 개별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과제들은 부처별로 즉각 실행하라고 주문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