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生生국감] 5대 은행장 줄소환… "불가피" vs "비효율적"

11일 금감원 국감 증인 채택10조 외환송금, 700억대 횡령, 5.6조 태양광대출 등 첩첩금융권 긴장 모드… "호통, 생색내기 등 피해야"

입력 2022-10-05 13:23 | 수정 2022-10-06 09:18

▲ 오는 11일 금융감독원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왼쪽부터)이재근 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뉴데일리

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 등 5대 시중은행장들이 국감에 출석한다.

사상 초유의 일로 오는 11일 열리는 금융감독원 국감은 정무위의 하이라이트가 될 전망이다.

10조원대 이상 외환송금, 700억대 횡령, 5조원대 태양광 대출, 이자장사 논란까지 예민한 현안이 많은데다 여야간 셈법 마저 달라 금융권은 잔뜩 긴장한 모습이다.

이재근 KB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준학 농협은행장 등은 모두 증인으로 채택된 터라 국회에 나와야 한다.

IMF와 WB 총회 참석차 자리를 비우는 지주회장들을 대신하는 형편으로 특별한 사정을 내세울 명분도 별로 없다.

여야 정무위원들은 이번 국감에서 은행권 '내부 통제'를 벼르고 있다.

1차 타깃은 횡령사고.

상반기 은행권에서 터진 금액만 750억원에 달하며 사고 여파에 따른 책임소재가 어디까지 불거질 지 가늠이 쉽지않다.

10조원대 이상 외환송금은 모든 은행이 대상이다.

송금규모가 23억6000만 달러로 가장 규모가 큰 신한은행 등이 긴장모드다.

론스타 배상과 관련한 집중 공세도 예상된다.

금융위원장 등 현 정부 경제수장들이 직간접적인 연결돼 있는데다 수천억원의 혈세 낭비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서다. 

문재인 정부에서 시작된 태양광 대출도 도마에 오른다.

전체 5조6000억원 중 담보초과 대출 등이 논란이 되고 있다.

태양광 대출 대부분이 변동금리라 금리인상기 사업의 수익성 악화에 따른 리스크 우려도 쟁점이다.

대북관련 외화송금 관련 추궁도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CEO 소환을 자제하는 다른 상임위와 달리 정무위의 은행장 집단 호출과 관련해 볼멘소리도 터져나온다.

내부통제 등 금융권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검증은 필요하지만 실질적인 답변을 얻기가 힘들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지주회장이나 은행장 보다는 실무임원을 부르는 것이 효율적이란 얘기다.

금융권 관계자는 "워낙 현안이 많아 은행장급 이상을 부르는 것이 무리는 아니다"라면서도 "다만 호통이나 질책이 앞서 정작 근본적인 문제해결은 등한시하는게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