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화 3세 김동선 상무 첫 성과… 美 3대 버거'파이브가이즈' 유치

국내 사업 추진 관련 약정서 체결, 내년 상반기 1호점 오픈신선하고 고품질의 재료로 개인의 취향에 따라 만드는 버거로 유명향후 5년 내에 국내 15개 이상 점포 확대 계획

입력 2022-10-06 11:20 | 수정 2022-10-06 11:31

▲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김동선 신사업전략실장(우), 파이브가이즈 인터내셔널 총괄 부사장 윌리엄 피처(좌) 등은 10월 5일 서울 더 플라자에서 파이브가이즈 국내 사업 추진을 위한 약정식을 가졌다.ⓒ한화솔루션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 김동선 한화솔루션 갤러리아 부문 신사업전략실장이 갤러리아백화점에  미국의 대표 버거  ‘파이브가이즈’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갤러리아는 파이브가이즈 인터내셔널(FGE International)과 국내 사업권 계약 관련 약정서를 체결, 내년 상반기에 ‘파이브가이즈’ 국내 1호점을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파이브가이즈’는 1986년 미국 버지니아에서 시작,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버거 설문에서 만족도 1위를 차지하는 등 미국에서 가장 사랑 받는 버거로 알려져 있다.

‘파이브가이즈’ 매장은 주방에 냉동고, 타이머, 전자레인지가 없는 것으로 유명하다. 모든 음식은 신선한 재료로 주문에 따라 조리 된다. 매일 직접 만드는 패티와 생감자를 썰어 순수한 땅콩기름에 튀겨내는 프라이즈 등 차별화된 퀄리티의 메뉴를 맛볼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메뉴는 더블패티가 기본인 버거 4종을 중심으로 핫도그, 샌드위치, 밀크셰이크, 프라이즈 등을 판매한다. 특히, 개인 취향에 맞게 최대 25만가지 방법으로 ‘자신만의 버거’를 만들 수 있도록 커스터마이제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큰 특징이다. 

갤러리아 ‘파이브가이즈’ 국내 론칭은 지난 2월부터 갤러리아 신사업전략실을 총괄해온 김동선 실장의 첫 신사업이다. 브랜드 도입을 위한 초기 기획부터 계약 체결에 이르기까지 사업 추진의 전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도맡아왔다. 

‘파이브가이즈’는 미국 현지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하는 것을 프랜차이즈 사업의 가장 중요한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기 때문에, 한국 진출에 대해 지속적으로 신중한 입장을 고수했다.

김 실장은 직접 미국에 수 차례 오가며 창업주와 지속적인 신뢰를 쌓았으며, 한국 ‘파이브가이즈’ 사업의 확고한 계획을 담은 브리핑을 통해 창업주의 마음을 움직이는데 성공, 계약을 성사시켰다.

파이브가이즈는 창업자인 머렐(Murrell) 부부와 5명의 아들이 사업을 이끌고 있으며, 2000년대 초 북미에서 가맹사업을 시작한 뒤 2013년 영국 진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사업을 본격화했다.

현재 미국을 중심으로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23개 국가에서 1700여개의 매장을 운영 중으로, 아시아에서는 홍콩, 싱가폴, 중국, 말레이시아에 이어 한국이 5번째 진출 국가가 될 예정이다.

갤러리아는 향후 5년간 국내에 15개 이상의 ‘파이브가이즈’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파이브가이즈 인터내셔널 총괄 부사장 윌리엄 피처(William Peecher)는 “한국 사업 파트너로서 갤러리아와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좋은 음식에 대한 우리의 열정을 바탕으로 파이브가이즈가 한국 시장에서도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강필성 기자 feel@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