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준금리 1.00%→3.25%… 올해만 6차례 올랐다

한은, 0.25%p 추가 인상내년초 상승 사이클 1~2회 전망한미금리차 다시 1% 이내로

입력 2022-11-24 09:53 | 수정 2022-11-24 10:01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한국은행

3.25%. 올해 1월 1.00%에 머물렀던 기준금리가 사상 초유의 빅스텝 단행과 6번 연속 금리 인상 등 고강도 긴축에 힘입어 3.25%까지 치솟았다. 2012년 7월 이후 10년 4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4일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한 3.25%로 최종 결정했다. 4·5·7·8·10월에 이은 여섯 차례 연속 인상이다. 한은은 지난해 8월 이후 8차례 금리를 올렸는데 그 중 지난달을 포함해 두차례 '빅스텝(기준금리 0.50%p인상)'을 밟았다.

시장에서는 한은의 베이비스텝(0.25%p 인상)에 무게를 둬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4연속 '자이언트스텝(0.75%p 인상)'을 단행해 현재 한국(3.00%)과 미국(3.75∼4.00%)의 금리차는 최대 1%p까지 벌어지진 데다 인플레이션 압력까지 여전해 금리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10월 소비자물가지수(109.21)는 1년 전과 비교해 5.7% 상승했다. 물가 오름세는 지난 7월(6.3%) 정점을 찍은 이후 8월(5.7%), 9월(5.6%) 소폭 하락하다 석 달 만에 다시 상승기류를 탔다. 

추가 물가 인상 압력으로 꼽히던 원·달러 환율이 다소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단기자금시장 경색, 완연한 경기 하강 기류는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한은 금통위는 미국이 내달부터 금리 인상 속도조절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자 베이비스텝으로 금리인상 숨고르기에 들어섰다. 

이날 공개된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이달 진행된 FOMC 정례회의서 상당수 위원들은 내년 경기 침체 가능성으로 인한 금리 인상 속도조절론을 강조했다. 

다수의 위원들은 "금리 인상 속도의 둔화가 곧 적절해질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공격적 통화 긴축의 효과가 시장과 경제에 어떤 영향을 줬는지평가하기 위해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춰야 한다"고 했다. 

앞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르면 12월부터 인상폭을 낮추겠다"고 언급하기도 해 시장에서는 빅스텝에 힘이 실리는 양상이다. 

이날 한은 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한미 간 금리 격차는 기존 최대 1.00%에서 0.75%p 좁혔으나 내달 연준이 최소 빅스텝(0.50%p인상)만 밟아도 격차는 1.25%p 다시 벌어질 전망이다. 한미 간 금리 격차가 벌어지면 외국인 투자 자금이 더 높은 수익을 따라 국내서 이탈해 원화가치 하락, 물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최유경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