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인구절벽 가속화… 2060년엔 출생아 10만명대로 떨어진다

강동경희대병원, 대한민국 출산율 추이 통계 발표정성훈 교수 “정부 정책, 신생아 치료 시스템 확장 시급”

입력 2022-11-24 16:08 | 수정 2022-11-24 16:11

▲ ⓒ강동경희대병원

우리나라의 출산율은 매년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유례없이 빠른 저출산·고령화로 인구절벽이 현실로 드러난 가운데 2060년엔 출생아 10만명대 시대로 진입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성훈·김채영 교수, 경희의대 최용성·배종우·윤정하 교수, 차의과대학교 손세형 교수는 ‘대한민국의 출산율 추이: 동향 및 전망’을 24일 발표했다.

2020년 총 출생아 수는 27만2400명으로 처음으로 30만명 이하로 떨어졌고 2021년에는 총 출생아 수는 26만562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4.5% 감소했다. 2021년 조출생률과 합계출산율도 각각 5.3과 0.84로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출생아 수와 출생률은 일제 강점기~해방 시기까지는 큰 변화가 없었고, 해방 후 한국전쟁 기간에는 감소했다. 이후 1960년대 말~1970년대 초까지는 많이 증가했다. 

1960~1980년대 실시된 산아제한 정책으로 1980년대 감소 추세로 변화하다가 1990년대 산아제한 정책이 완화돼 잠시 증가하는 추세로 전환됐다. 다시 1997년 IMF 외환위기로 급속히 감소했고 2000년대 오면서부터 심각한 초저출산 시대가 본격화됐다.

◆ 2035년부터 인구수 감소… 2060년 출생아 18만명 예상

인구수는 2030년 5119만9019명을 유지하다가 2035년 5086만8691명으로 감소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40년 후인 2060년에는 4261만7053명으로 줄어든다고 예측됐다. 

총 출생아 수는 2020년 27만2337명에서 2035년 32만3000명으로 최대 증가했다가 점차 감소하여 2060년에는 18만10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정성훈 교수는 ”우리나라 출산율은 OECD 국가에서도 가장 낮은 출산율을 보이고 있고, 이에 인구감소의 시대에 접어들고 있어 향후 인구 감소에 따른 인구학적인 문제에서부터 사회 경제적 여러 문제가 야기될 심각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출생아는 줄어드는데 미숙아, 저체중 출생아 등 주산기 관리가 필요한 신생아의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며 “고령 산모 비율을 감소시킬 방안을 모색하고 신생아 중환자실 시설 확대를 포함한 주산기 의료시스템을 공고히 구축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