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학회, 안전망 구축이 선결과제 24시간·365일 골든타임 수호가 원칙
  • 지난 7월 대한뇌졸중학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뇌졸중 환자 이송 등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당시에도 중앙심뇌혈관질환센터 지정을 요구했다. ⓒ박근빈 기자
    ▲ 지난 7월 대한뇌졸중학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뇌졸중 환자 이송 등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당시에도 중앙심뇌혈관질환센터 지정을 요구했다. ⓒ박근빈 기자
    정부가 필수의료 종합대책을 내놓은 가운데 뇌졸중을 보는 전국 신경과 의사들이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한 컨트롤타워를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중앙심뇌혈관질환센터(중앙심뇌센터)’ 지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한뇌졸중학회는 “지난 8일 발표된 정부의 ‘필수의료 살리기’ 계획을 지지하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반드시 중앙심뇌센터 지정과 지역센터 설치가 필요하다”고 15일 밝혔다.

    골든타임 내 24시간, 365일 심뇌혈관질환의 상시 필수진료를 제공하고 현재 운영 중인 권역센터의 기능을 강화하며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시급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정부 대책에는 ▲권역심뇌혈관센터의 기능강화 ▲권역 내 협력체계 구축 ▲ 협진망 구축을 통한 골든타임 내 치료받을 수 있는 여건 마련 등이 포함됐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6월 심뇌혈관질환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심뇌법)을 개정하며, 중앙심뇌센터의 지정(12조)에 대한 내용을 신설한 바 있다. 그러나 실행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이경복 뇌졸중학회 정책이사(순천향의대 신경과)는 “전문치료 기능을 강화하고 협력체계 및 안전망을 유지하기 위해 유기적인 시스템을 만들 수 있도록 중앙심뇌센터 지정과 운영이 선결과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문제를 푸는 것이 가장 시급한 상황이므로 우선순위를 정해 시행해야 할 것”이라며 “학회도 필수의료를 살리겠다는 정부의 대책을 지지하고 전문가 단체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뇌졸중과 같은 급성기 질환은 적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국내 사망원인 4위임에도 수도권-지방간 의료 불균형이 존재해 개선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뇌졸중 집중치료실은 뇌졸중 후 환자 사망률을 21% 감소시키는 효과가 확인될 정도로 환자의 예후와 직접적인 연관을 보인다. 이에 지난 2017년 수가가 신설됐으나, 턱없은 낮은 금액이어서 운영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