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이후 월세 비중 최고…금천 1위100만원이상 거래 최다…전세사기 여파
  • 2011~2023년 서울 소형아파트 전월세 거래량. ⓒ경제만랩
    ▲ 2011~2023년 서울 소형아파트 전월세 거래량. ⓒ경제만랩
    서울 소형아파트(전용 60㎡이하)  임대차계약 2건중 1건은 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올해 1~5월 서울 소형아파트 전·월세거래량은 5만9324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중 전세는 2만9720건, 월세는 2만9604건으로 월세비중이 49.9%를 차지했다.

    이는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이다. 서울 소형아파트 월세비중은 △2011년 25.4% △2012년 24.8% △2013년 30.8% △2014년 33.6% △2015년 39.5%, △2016년 41.8%로 꾸준히 상승했다.

    이후 △2017년 40.0% △2018년 35.4% △2019년 34.6%로 하락세를 보이다 2020년부터 다시 상승기류에 올랐다. 2020년 소형아파트 월세비중은 36.5%로 집계됐고 2021년 42.8%, 2022년 48.3%로 상승했다.

    서울 25개 자치구중 소형아파트 월세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금천구였다. 올해 1~5월 금천구 소형아파트 전세거래는 507건, 월세거래는 1006건으로 월세비중이 66.5%에 달했다.

    이 외에도 송파구 58.7%, 중구 57.3%, 구로구 57.2%, 마포구 55.8%, 강북구 55.5%, 관악구 55.4%, 강남구 55.0%, 중랑구 53.4%, 서대문구 52.2%, 양천구 52.0%, 용산구 51.7%, 은평구 51.3% 등으로 서울 13개 자치구가 50% 넘는 월세비중을 기록했다.

    월세가격 100만원이상 거래도 역대최다를 기록했다. 같은기간 월세가격이 100만원이상인 거래는 5998건으로 2011년이후 가장 많았다.

    면적별 월세비중은 △60㎡초과~85㎡이하 30.9% △85㎡초과~102㎡이하 33.2% △102㎡초과~135㎡이하 33.6% △135㎡초과 38.5%로 집계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사기와 역전세 불안감이 커지면서 젊은층이 주로 거주하는 소형아파트를 중심으로 월세 선호현상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소형아파트중 월세가격이 가장 높은 단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로 조사됐다. 이 단지 전용 59㎡ 6층 매물은 최근 보증금 2490만원에 월세 830만원에 계약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