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하락전환…고금리 여파로 거래자체 감소전세 16주연속 상승…서울전셋값 상승폭 확대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전국 아파트 가격이 4개월 이상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상승폭은 둔화했다. 상승폭 축소가 3주째 이어지면서 시장 관망세가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수도권 상승폭이 축소된 가운데 인천이 27주 만에 하락 전환해 눈길을 끈다.

    9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1월 1주(6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0.03% 상승했다.

    이로써 17주 연속 상승세가 지속하고 있으나, 상승폭은 최근 들어 둔화하는 모양새다.

    10월 셋째 주 0.07%였던 상승률은 10월 넷째 주 0.05%, 10월 다섯째 주 0.04%를 기록했으며 이번 주에 다시 0.01%p 줄어들었다.

    서울(0.07→0.05%)과 수도권(0.07→0.04%)의 상승폭이 모두 감소한 가운데 지난주까지 상승세였던 인천이 -0.02%를 기록하며 하락 전환했다.

    다만 지방(0.01→0.02%)은 상승 폭을 확대했다.

    시중의 대출 금리 상승이 이러한 관망세의 주요 원인으로 손꼽힌다. 이런 가운데 매도인과 매수인간의 희망가 격차로 거래 자체가 감소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시중 대출금리 상승과 매도·매수인간 희망가격 격차로 인해 거래가 활발하지 않고 전체적으로 관망세를 보이며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부동산원은 서울 매매시장 분위기와 관련, "매도·매수인간 희망가격 차이로 거래가 활발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25개 자치구 가운데 강북구(-0.01%)와 노원구(-0.01%)가 하락 전환했으며, 강남구, 구로구, 동작구 등이 0.00%로 보합을 나타냈다.

    중구(0.14→0.04%), 용산구(0.19→0.11%), 동대문구(0.18→0.12%), 서대문구(0.09→0.04%) 등은 상승폭이 줄었다.

    경기는 0.05% 올랐으나, 서울과 마찬가지로 지난주 0.08%보다는 상승폭이 줄었다.

    과천시(0.06→0.19%), 시흥시(0.06→0.11%)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상승폭이 줄어들거나 하락 반전했다.

    광주시(-0.08%), 평택시(-0.08%), 고양시(-0.02%), 안성시(-0.01%) 등은 이번 주 하락 반전했으며 의정부시(-0.06%), 이천시(-0.04%), 동두천시(-0.02%), 남양주시(-0.01%) 등은 하락세를 지속하거나 낙폭을 확대했다.

    지난주까지 상승세를 지속하던 인천은 이번 주 0.02% 내리며 하락 전환했다.

    부평구(-0.07%)가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구축 가격이 하락한 데다 그동안 가격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한 신도시 주요 단지의 가격 오름세가 둔화했기 때문이다.

    지방(0.01→0.02%)은 상승폭이 확대됐다.

    대전(0.06%)은 상승이 지속하고, 세종(-0.01%)은 지난주 -0.06%보다 낙폭을 줄였다. 또 충북(0.07→0.13%), 강원(0.03→0.12%), 전북(0.03→0.08%) 등이 상승폭을 키웠다.

    매매시장의 분위기와 달리 전세시장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똑같이 0.12% 오르며 16주 연속 상승했다.

    수도권(0.2%→0.20%)이 상승폭을 유지한 가운데 서울(0.19→0.21%)과 지방(0.03→0.04%)은 상승폭을 키웠다.

    이 관계자는 "금리 상승에 따른 매매시장 관망세로 실수요자 중심의 전세선호가 지속하는 가운데 대단지 및 교통 등 정주여건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상승하며 상승폭을 확대했다"고 분석했다.

    서울에서는 성동구가 0.52% 상승했으며 양천구(0.37%), 용산구(0.35%), 송파구(0.35%), 동대문구(0.27%), 강동구(0.25%) 등도 상승률이 높은 편이었다.

    경기에서는 화성시(0.58%), 수원시 팔달구(0.52%), 과천시(0.46%), 안양시 동안구(0.45%), 고양시 덕양구(0.42%) 등 주거여건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시도별로 보면 대전(0.20%), 세종(0.18%), 충북(0.12%), 충남(0.08%), 전북(0.08%) 등은 상승하고 제주(-0.03%), 대구(-0.03%), 경북(-0.01%), 울산(-0.01%), 부산(-0.01%)은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