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하나, 각각 30일·내달 4일부터신한·우리 작년, 농협 지난달 판매 중단금감원 "내부통제 잘 갖췄다면 판매 자체 문제 없어"금융노조 "금감원장의 ELS발언은 유체이탈 화법"
  • ⓒ뉴데일리
    ▲ ⓒ뉴데일리
    은행권이 내년 조단위 손실 가능성이 커진 홍콩H지수 편입 주가연계증권(ELS)의 판매를 중단하고 나섰다.

    "예방조치 운운이 면피로 들린다"는 이복현 금감원장의 경고가 나온지 하룻만이다.

    30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이날부터 H지수 ELS 상품을 팔지 않기로 했다. 하나은행도 내달 4일부터 H지수를 기초로 하는 주가연계펀드(ELF)와 주가연계신탁(ELT) 상품 판매를 중단한다.

    KB국민은행 측은 "손실 가능성이 커진 홍콩 H지수 편입 ELS 상품 판매를 오늘부터 중단했다"며 "홍콩 H지수를 제외한 다른 지수들은 박스권 흐름을 보이고, 소비자의 선택권도 보장하기 위해 홍콩 H지수가 편입된 ELS 상품 판매만 중단했다"고 말했다.

    하나은행 측도 "홍콩H지수가 예상치 못한 하락을 지속해 역사적 저점을 형성하면서 기존에 판매한 홍콩H지수 편입 ELT·ELF 만기 손실 우려가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 적기라는 의견과 중국 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한 추가 하락 가능성이 함께 제기되는 가운데, 현재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판매 방향을 정하기 위해 홍콩H지수 편입 ELT·ELF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경우 이미 지난해부터 홍콩H지수 편입 ELS 판매를 중단했고, NH농협은행은 지난달부터 원금비보장형 ELS를 판매하지 않고 있다.

    홍콩H지수는 관련 ELS 상품이 집중 판매된 지난 2021년 2월 1만 2000선을 넘어섰으나, 그해 말 8000대까지 떨어진 뒤 현재 6000대에서 횡보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이날 은행이 내부통제 등 시스템을 잘 갖추면 ELS 판매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준수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금감원에서 진행된 기자설명회에서 "은행들이 내부통제가 실질적으로 잘 작동될 수 있도록 갖추기만 한다면 판매하는 것에는 문제가 없다"며 "일부 은행이 판매를 중단했다고 다른 은행들에 무조건 판매를 중단하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5대 은행에서 판매된 홍콩H지수 연계 ELF·ELT의 내년 상반기 만기 도래 규모는 지난 17일 기준 약 8조 41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KB국민은행이 4조 772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농협은행(1조 4833억원), 신한은행(1조 3766억원), 하나은행(7526억원), 우리은행(249억원) 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