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故 조양호 회장 2주기 추모식… 조현아 올해도 불참

조원태·현민과 직원 100여명 참석

입력 2021-04-08 15:56 | 수정 2021-04-08 16:02
한진그룹이 8일 故 조양호 회장 2주기 추모식을 가졌다. 현장에는 조원태 회장과 조현민 ㈜한진 부사장 포함 사장단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맏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올해도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

회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추모행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회사 차원의 추모 행사는 별도로 갖지 않았다.

1974년부터 대한항공에 몸담은 조양호 회장은 반 세기동안 국내 항공업을 이끌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유치하는 등 ‘민간외교관’으로 국격을 높였다는 평가도 받는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 입사 후 45년간 정비, 자재, 기획, IT, 영업 등 항공 업무에 필요한 실무를 익혔다. 1992년 대한항공 사장, 1999년 대한항공 회장, 2003년에는 한진그룹 회장 자리에 올랐다.

주요 업적은 항공동맹체 델타항공 등이 참여하는 ‘스카이팀(SkyTeam)’ 창설이다. 

국제항공운송협회 ‘IATA’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다. 조 회장은 1996년부터 IATA의 최고 정책 심의 및 의결기구인 집행위원을 역임했으며, 2014년부터는 31명의 집행위원 중 별도 선출된 11명으로 이뤄진 전략정책위원도 맡았다. IATA는 전 세계 항공산업의 정책적 결정이 이뤄지는 기구다.
김희진 기자 heej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