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년사] LG전자 구본준 부회장 “위기 넘어야 할 시기”

시장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 주문

입력 2014-01-02 15:55 | 수정 2014-01-03 17:32


2014년은 위기를 뛰어 넘어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다.”


LG전자 구본준 부회장이 2일 신년사를 통해 전한 말이다.

구 부회장은 이날 위기를 극복해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을 주문했다.

올해 핵심과제로 꼽은 것은 △ 위기 극복 위한 실행력 강화와
△ 조직의 스피드 및 효율 극대화다.  

지난 해에 이어 △ LG전자만의 일하는 방식 정착과
△ 정도경영 준수도 지속적으로 주문했다. 

구 부회장은 경영위기는 상시적인 것이고,
올해는 그 위기를 뛰어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견고한 마음가짐으로 계획을 세우고 
이를 철저하게 실행하는 데 몰입하라.

시장선도 성과 창출과 신속한 시장 영향력 
확대를 위해 과감하게 도전하라.

누구도 쉽게 넘볼 수 없을 정도의 
특별한 고객 가치를 창출해야 한다.


상시적 위기의식을 기반으로 세밀한 계획을 준비하고 
철저히 실행해달라."


구 부회장은 조직의 스피드 및 효율 극대화를 위해 
지난 해 연말 재정비한 조직 체계에 맞게끔 일하고 
사고하는 방식을 빠르게 전환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목표 성과를 창출한 사례는 
반드시 인정하고 포상하는 문화를 정착시킬 것을 강조했다.  

[사진=LG전자 제공]

박모금 ds2rin@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