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百, 겨울용 의류 최대 50% 할인… “6월의 크리스마스”

중동점 등 주요 점포서 가을·겨울 상품 최대 50% 할인 판매

입력 2016-06-03 17:25 | 수정 2016-06-03 18:09

▲ 현대백화점 중동점 행사장에서 '산타' 복장을 한 직원들이 주요 할인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중동점 등 주요 점포에서 지난 가을·겨울 상품을 할인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역시즌 할인 행사는 계절과 상관없이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사길 원하는 고객 취향을 반영함과 동시에 협력사의 재고 소진을 돕기 위해 진행됐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할인품목은 2014년~2015년 남녀 가을·겨울 의류 및 잡화이며 할인폭은 평균 50% 이다. 일부 품목의 경우 상품별 한정 수량을 초특가에 판매한다.

먼저, 중동점은 오는 6일까지 9층 대행사장에서 남성용 아우터 등을 할인판매하는 ‘6월의 크리스마스 특별 할인전’을 연다. 총 물량은 10억원 규모이다.  

100% 캐시미어 코트, 오리털 점퍼 등 겨울 아우터를 최대 50% 할인판매하고 일부 품목은 기획 특가에 판매한다. 주요 품목으로는 티아포맨 오리털 점퍼 9만9000원(기존가 69만8000원), 본 100% 캐시미어 코트 39만원,(기존가 112만4000원), 킨록 정장 15만원(기존가 49만8000원)등이다.

행사기간 중 상품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해 상품권, 영화관람권 등을 추가로 증정한다.

목동점은 2층 로열 부티크관에서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페트레이’ 2015년 시즌 가을·겨울 코트 및 점퍼을 최대 40% 할인 판매하고 30일까지 마리엘렌 밍크 모피 베스트를 160만원에 판매한다.

신촌점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5층 대행사장에서 ‘패션그룹 형지 패밀리세일’을 열고 캐리스노트, 본 등 8개 의류 및 잡화 브랜드 상품을 최대 50% 할인판매하다. 할인품목은 봄·여름 뿐만 아니라 가을·겨울용 재킷, 니트 등도 함께 선보인다.

미아점에서도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10층 대행사장에서 ‘미리 만나는 모피 대전’을 열어 진도, 태림 모피 제품은 119만~160만원에 판매한다. 이밖에 13일부터 16일까지 3층행사장에서는 ‘이상복 사계절 단독 할인전’을 열어 여성의류 사계절 전 품목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진범용 by710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