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호황 영향 190명 증가, 계약지 늘고 정규직 줄어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증시 호황으로 지난해 증권사 임직원 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증권사 임직원 수는 3만5889명으로 전년 말보다 190명 증가했다.

    연말 기준 증권사 임직원 수가 증가한 것은 2011년 이후 6년 만이다.

    증권사 임직원 수는 2011년 말 4만4055명에서 2012년 말 4만2802명, 2013년 말 4만241명, 2014년 말 3만6613명, 2015년 말 3만6161명, 2016년 말 3만5699명으로 줄었다.

    이 가운데 지난해 코스피가 6년 만에 박스권을 벗어나 사상 최고치를 찍고 주요 증권사들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덕분으로 임직원 수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정규직 직원은 감소세를 벗어나지 못해 지난해에도 30명 줄어든 2만6375명에 그쳤다.

    계약직 직원은 7948명으로 80명 늘었고 비등기임원(759명)은 124명 증가했다. 경영이사(128명)와 사외이사(130명)는 각각 2명, 1명 감소해 거의 변화가 없었다.

    지난해 말 현재 임직원 수가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로 4659명에 달했다. 이어 KB증권 3012명, NH투자증권 2859명, 한국투자증권 2580명, 신한금융투자 2374명, 삼성증권 2268명 등의 순이었다.

    유안타증권(1694명), 하나금융투자(1612명), 대신증권(1568명), 메리츠종금증권(1439명), 한화투자증권(1024명) 등이 1천명이 넘었다.

    일본계 미즈호증권은 11명으로 가장 적었고 프랑스계 크레디아그리콜아시아증권서울지점 12명, 중국계 초상증권 17명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