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어촌뉴딜300' 내년 사업지 70곳 선정… 전남 26곳 최다

해양레저·국민휴양 등 5개 유형… 자문단 구성·운영1729억 우선 투입… 지자체 30% 부담

입력 2018-12-18 13:49 | 수정 2018-12-18 13:49

▲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 선정.ⓒ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내년 '어촌뉴딜 300' 사업대상지 70개소를 선정, 18일 발표했다.

어촌뉴딜 300은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이다. 낡은 선착장 등 어촌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해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추진한다. 2022년까지 총 300개소의 어촌·어항 생활 인프라를 단계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사업유형은 △해양레저형(9개소) △국민휴양형(17개소) △수산특화형(9개소) △재생기반형(5개소) △복합형(30개소)으로 나뉜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강진군 서중항(국민휴양형) 등 26개소로 가장 많다. 경남은 남해군 설리항(해양레저형) 등 15개소, 충남은 서산시 중왕항(수산특화형) 등 6개소로 뒤를 이었다.

사업비는 1곳당 평균 100억원으로 총 7000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이다. 내년에 우선 국비 1729억원을 투입한다.

해수부는 내년 상반기 각 대상지에 대해 사업설계에 나선다. 선착장 보강, 대기실 마련 등을 우선 추진해 지역주민이 사업성과를 조속히 체감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해수부는 문화·관광, 도시계획·항만기술, 경관·레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자문단을 구성해 사업계획 수립 단계부터 사업종료 후 3년까지 자문과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다른 부처와의 연계사업 활성화 등을 담은 '어촌뉴딜 300 후속 조치 추진방안'도 마련해 이달 중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이 사업은 지역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키우고 국가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국가적 사업"이라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