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EO포커스]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 "올해는 마이크로 LED TV 원년"

가정용 75형 첫 선… '화질-두께-기술' 측면 혁신적 제품 평가15배 작아진 초소형 소자 촘촘한 배열 통해 세밀한 화질 구현"애플과 협력은 당연… 소비자 원하면 구글, 아마존 등과도 맞손

입력 2019-01-07 15:34 | 수정 2019-01-07 15:34

▲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사장)ⓒ뉴데일리DB

[라스베이거스(미국)=조재범 기자] "세계 최초의 75인치 마이크로 LED TV는 AI 시대를 이끌 혁신적인 제품으로 올해는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입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사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19' 행사를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TV 관련 신기술·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7년째 진행하고 있는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전 세계 500여명의 미디어가 참석해 삼성전자의 TV 혁신 기술을 화면과 사진으로 담기 위한 뜨거운 취재열기를 보였다.

행사 시작과 함께 한종희 사장의 설명과 75인치 마이크로 LED TV가 공개되자 취재진들의 감탄과 환호가 이어졌다. 행사에 참석한 한 외신 기자는 기자와 만나 "화질과 두께, 기술적인 면에서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공개된 75인치 마이크로 LED TV는 지난해 기업간거래(B2B)용으로 출시한 이후 가정용까지 확대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가 작아질수록 소자 크기와 간격도 작아지기 때문에 화질을 구현하는데 어려움이 크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신제품의 경우 기존 146형 '더 월(The Wall)' 대비 4배 이상의 집적도를 구현하는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기존 대비 약 15배 작아진 초소형 LED 소자가 촘촘하게 배열돼 더욱 세밀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한 이 마이크로 LED 기술에 '모듈러' 방식이 적용돼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보유한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이 더해져 소비자들은 어떤 해상도의 콘텐츠도 스크린 사이즈에 최적화된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를 갖춰 스크린과 벽이 마치 하나인 것처럼 느껴져 본격적인 럭셔리 홈 시네마 시장 공략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종희 사장은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다루기 쉽고 화질도 좋아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올해를 원년으로 삼고 빨리 소비자에게 배달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애플과의 협력은 당연한 부분"이라며 "소비자가 원하면 구글과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과도 협력은 받아들일 수 있다"고 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