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정밀화학, 1Q 영업익 377억… 전년比 24.3% 줄어

매출액 작년보다 2.7% 하락한 3266억원

입력 2019-04-26 14:46 | 수정 2019-04-26 15:26

▲ ⓒ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4.3% 급락한 377억원에 그쳤다. 매출 역시 주요 제품의 국제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2.7% 줄어든 3266억원에 그쳤다.

26일 회사에 따르면 제품별로는 중국 경기 둔화에 따른 ECH 제품 전방산업(에폭시) 수요 부진과 아시아 시장의 가성소다 수요 둔화 영향으로 가격하락이 이어졌다. 또 건축용첨가제로 사용되는 메셀로스 역시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판매량이 줄어들면서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

회사 관계자는 “작년 4분기 완료된 셀룰로스 계열 HEC 제품 공장 증설 등 향후 고부가 스페셜티 화학제품 투자를 통해 수익과 성장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승근 기자 ssk@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