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가계 이자상환부담 20년 만에 최고 수준… 2년새 증가

한은 "이자상환비율 2.5% 넘으면 소비 위축 압력 가중"가계 소비 여력보다 이자비용 부담 늘어나 3분기 이자상환비율 3.2% 유지

입력 2019-11-24 10:20 | 수정 2019-11-24 10:57

가계의 소비여력에 견준 이자 상환 부담이 최근 몇년 새 증가해 20년 만에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도시근로자 가구의 이자비용 지출을 처분 가능소득으로 나눈 이자상환비율이 올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3.2%를 유지했다. 이는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2분기(3.3%) 이후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자상환비율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역대최처치인 연 1.25%로 내린 지난 2017년 1분기 2.1%로까지 낮아졌다가 이후 2년 반 동안 1.1%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금리가 반등하고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소득 증가속도를 웃돌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같은 이자상환비율 상승은 가계의 소비 여력보다 이자비용 부담이 늘어났음을 뜻한다.

전문가들은 이 비율이 일정 수준을 넘어설 경우 가계부채가 민간소비를 위축하는 효과가 커진다는 연구를 내놓기도 했다.

지난 2012년 한은 박양수 조사국 거시모형팀장 등은 '부채경제학과 한국의 가계 및 정부부채' 보고서를 통해 우리나라의 이자상환비율 임계치를 2.5%로 추산하고, 이를 넘어서면 가계의 이자상환부담 증가로 소비 위축 압력이 가중된다고 분석했다.

도시근로자 가구의 이자상환비율은 2017년 4분기 2.5% 이후 이 보고서가 추산한 임계치를 지속적으로 넘어서고 있다.

우리나라의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2분기 말 기준 186.1%로, 2018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5개 회원국 평균치인 130.6%를 크게 웃도는 상황이다.

2013~2018년 민간소비는 연평균 2.35% 높아지며 같은 기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연평균 3%)을 하회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