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8월 본격적인 수출에 19년 30억원 수출12월 홍콩 유명마트 ‘파크앤샵’에 추가 수출 예정“2년 내 100억원 수출 기대”
  • ⓒGS리테일
    ▲ ⓒGS리테일
    GS리테일의 수출 규모가 지난해 대비 3배 증가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GS리테일은 PB브랜드(자체브랜드) '유어스'와 점포 운영집기 등까지 수출 대상을 확대해 파트너사들의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 상생협력을 강화 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GS리테일은 17년 8월 베트남 GS25에 PB브랜드인 유어스 상품 수출을 시작으로 현재 대만, 홍콩 등 17개 국가로 해외 진출 숫자를 넓히고 있다.

    베트남 현지에서 운영중인 GS25에서는 인절미 과자, 떡볶이 스낵, 오모리 김치찌개 등 한국적인 맛을 살린 상품과 특히 스티키몬스터랩, 카카오프렌즈 음료 등 캐릭터 컬래버레이션 상품이 인기를 얻으며 K푸드 열풍을 한층 더 끌어 올리고 있다. 지난해 베트남 현지에 대한민국 최초로 진출한 GS25는 대한민국에서 쌓은 운영 노하우와 시스템까지 접목시키며 한국형 편의점의 정체성을 활발하게 소개 하고 있다.

    이달에는 홍콩 유명 마트 ‘파크앤샵’에 PB브랜드로 냉동피자, 핫바, 등심돈까스 등 추가 수출을 진행했으며, 현재까지 17개국에 약 300여개 상품 수출을 통해 브랜드 홍보 및 해외 판로 개발 등의 성과를 얻고 있다. 꾸준한 수출 활동의 성과로 지난 5일에 진행된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수출탑 표창도 수상했다.

    해외 고객들의 높은 호응에 힘입어 수출을 시작한 해 약 2억의 성과를 올린 이후, 지속적으로 수출 규모를 확대해 지난해 11억, 올해는 약 30억까지 성장을 하고 있다. GS리테일은 2년 내 100억원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지기업과 손잡고 독점으로 수입을 진행한 상품의 인기도 큰 성과를 얻고 있다.

    대만 현지에서 이슈가 된 ‘흑당버블아이스바’의 신속한 도입과 지난 5월 대만을 방문해 무역 전문기업 ‘테이트’와 전략적인 업무 협약을 통해 수입한 ‘스파이시어포왕’ 또한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흑당버블아이스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부드러운 식감과 함께 타피오카펄의 쫄깃쫄깃함으로 인기를 얻어 출시 6일만에 2만개가 판매되며 바형태 아이스크림에서 3위에 올랐다. ‘스파이스어포왕’은 한국에서 보기 힘든 빅사이즈 상품으로 한달만에 1만개를 판매하며 GS25뿐만아니라 GS THE FRESH(GS수퍼마켓의 새로운 이름)에도 추가 도입해 판매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이달 중 대만과의 전략적 제휴 후속상품으로 대만 여행에서 즐겼던 아쌈밀크티·카라멜 밀크티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단순한 상품 교류를 넘어 GS리테일과 대만 테이트사가 가지고 있는 상품 소싱 및 개발 노하우를 통해 한국와 대만에서 동시 출시할 상품을 기획 중이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은 “해외 전문 기업들과 손을 잡고 우수한 해외 상품을 신속하게 도입하고 대한민국의 우수한 상품을 적극적으로 해외에 안내해 GS리테일이 수출과 수입에서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