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장 "이재용, 완전한 독립성 약속"

위원장직 수락 전 이 부회장과 만남"조직 구성부터 운영까지 자율성·독립성 확답"'변화의 문' 먼저 연 삼성 의지에 의의... 삼성그룹에 대한 개인 소회 밝혀 눈길"최고경영진 법 위반 리스크 철저히 관리...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삼성 응원"

입력 2020-01-09 17:55 | 수정 2020-01-09 17:55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의 준법·윤리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되는 '준법감시위원회'가 독립성을 갖추고 운영될 수 있게 돕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이달 중 출범 준비를 마무리하고 내달 초 본격 가동된다.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장(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은 9일 서울 서대문구 지평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조직에 앞서 이재용 부회장과 직접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며 "위원장을 맡는 조건으로 이 부회장에게 위원회의 구성부터 운영까지 완전한 독립성과 자율성을 전적으로 보장해달라는데 대한 확답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날 1시간 가량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는 김 위원장 본인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된 경위와 조직구성, 향후 위원회 운영방향 등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김 위원장은 자신이 위원장 제안을 받고 수락하기까지의 경위를 설명하며 삼성에 가지고 있는 개인적인 생각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등 조정·보상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삼성그룹의 굵직한 현안을 함께 고민해온 이력이 있다.

김 위원장은 "처음에 위원장직을 제안받고는 완곡하게 거절했지만 거듭되는 요청 끝에 결국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하며 "결국 위원장직을 수락한 이유는 우선 삼성이 먼저 변화의 문을 열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무엇이 계기가 됐건 삼성이 먼저 벽문을 열었다는 사실 자체가 변화를 향한 신호"라며 "그러나 이 진의에 대해 많은 의구심이 있는 것도 사실이고 이런 불신을 넘어서는 것이 삼성이 1차적으로 풀어내야할 과제이자 동시에 위원회의 몫"이라고 평했다.

▲ 삼성 준법감시위원장을 맡게된 김지형 전 대법관(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

김 위원장은 신설되는 준법감시위원회의 조직과 운영방향에 대한 설명을 마친 뒤 이어진 맺음말에서도 삼성그룹에 대한 소회를 풀어냈다. 그는 국민들이 '기업으로서의 삼성의 성공을 바라지 삼성의 실패를 바라지는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번 준법감시위원회 가동을 계기로 삼성그룹이 사회에서 다시 신뢰를 쌓아갈 수 있기를 기대했다.

김 위원장은 "저의 좁은 소견으로는, '삼성'과 삼성의 '최고경영진'은 구별해서 봐야한다"며 "삼성의 문제에 대해 적대적이고 냉소적이고 비판적인 많은 시선은 삼성이 아니라 삼성의 최고경영진을 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고경영진이 변해야 삼성이 변하고, 삼성이 변해야 기업 전반이 변하고, 기업 전반이 변해야 세상이 변한다"며 "위원회는 삼성의 최고경영진이 기업가정신을 올바르게 발현해내고 삼성이 위대한 글로벌 기업으로 더욱 뻗어나갈 수 있기 위해 법 위반 리스크를 철저히 관리해나갈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