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디지털시대 은행 생존, 24시간 비대면 서비스가 판가름”

이병윤 금융연구원 박사, ‘디지털금융 확산과 은행의 대응’ 발표

입력 2020-10-15 15:04 | 수정 2020-10-15 15:43

▲ ⓒ한국금융연구원

핀테크(금융기술)·빅테크(거대 정보기술 기업) 기업의 금융‧은행업 진출이 가속화 되면서 은행이 생존하려면 모든 상품과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24시간 제공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이병윤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 혁신 토론회에서 '디지털금융의 확산과 은행의 대응'을 주제로 발표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연구위원은 예금 때문에 은행이 경제 체계 안에서 여전히 특별하고 중요한 기관이라고 평가하면서 핀테크·빅테크의 은행 산업 진출 확대로 경쟁이 강화하고 산업의 구조적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은행이 획기적으로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핀테크·빅테크의 은행업 진입 확대 대응 방안으로 ▲자금중개 기능 안정성 확보 ▲디지털금융 경쟁력 확보 ▲고객 만족도 향상 ▲점포-고객과의 관계를 통한 고급 정보 수집 등을 꼽았다.

그는 "은행의 모든 상품과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24시간 제공할 수 있으므로 맞춤형 서비스 경쟁력이 중요해졌다"며 "인공지능기반 맞춤형 자산관리서비스와 빅테크가 접근할 수 없는 외국환 서비스, 기업용 거액 송금 서비스 등을 비대면으로 제공하면 차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  "미래 은행 점포는 업무처리보다 고객이 상담이나 민원 해결을 위해 방문하는 장소로 바뀔 것"이라며 "고객 금융 상담 역량을 강화해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교차판매로 연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