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소진공, '소상공인 e-커머스사업' 지원...SK플래닛-위메프-오픈놀과 협업

e-커머스 인큐베이팅 희망 소상공인 740개사 모집업체당 최대 1천만원 국고보조...e커머스사업화 등 지원

입력 2021-08-25 10:07 | 수정 2021-08-25 10:20

▲ 대전광역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전경 ⓒ뉴데일리 DB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이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는 희망리턴패키지중 하나인 ‘e커머스 인큐베이팅’ 사업 지원에 나선다.

‘E-커머스란(Electronic Commerce) 컴퓨터 통신이나 온라인 네트워크를 통해 상품과 서비스가 거래되는 전자상거래사업으로, 소진공은 25일부터 소상공인 740개사를 모집해 업종 전환 및 재창업 기회를 제공한다.

희망리턴패키지는 영업 여건 악화 등으로 폐업했거나 폐업 예정인 소상공인이 신속하게 사업정리를 하고 취업 또는 재창업해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소진공은 최근 비대면 경제가 확산됨에 따라 폐업 및 폐업예정 소상공인의 온라인 성장기반을 조성하고자 신규사업을 개편, e-커머스 분야로의 업종전환·재창업 지원에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소진공은 민간 운영기관인 SK플래닛, 위메프, 오픈놀 3개사와 협업해 소상공인의 전문적인 e-커머스 진출을 지원한다.

올해 총 740개 소상공인을 지원할 계획이며 소상공인은 SK플래닛, 위메프, 오픈놀 3곳 중 1곳을 선택해 지원받을 수 있다.

희망 소상공인은 소진공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각 운영기관에서 별도로 신청접수 받는다. 선착순 마감이므로 신청 인원 초과 시 공고 기간이더라도 사전에 마감될 수 있다.

기한 내 신청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자격확인 및 선정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되며 1개 업체당 국고보조금 최대 1000만원 한도 내에서 e-커머스 사업화, 상품진단 컨설팅과 입점지원 등을 혜택이 제공된다.

협력 업체별 SK플래닛의 경우 e-커머스 사전준비 상황에 따라 입문자와 숙련자 과정으로 교육하고, 이후 플랫폼 연계나 홍보 프로모션을 지원한다. 위메프는 e-커머스 교육제공 및 지원자 선택 유형별로 컨설팅, 상품개발 및 판매지원을 진행하며, 오픈놀은 전자상거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이번 e-커머스 인큐베이팅 지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온라인으로 급격하게 재편되고 있는 경제변화 속에서 업종전환과 재창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들이 적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민간운영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e-커머스 진출에 대해 전문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권종일 기자 pagekw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