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부광약품, 코로나19 치료제 추가임상도 효과 미충족… "개발 중단"

두번째 임상2상 결과, 주평가변수에서 치료효과 입증 못해

입력 2021-09-30 14:11 | 수정 2021-09-30 14:11
부광약품이 먹는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중단한다.

부광약품은 '레보비르 캡슐'의 코로나19 에 대한 두번째 2상(CLV-203) 임상시험 결과, 주평가변수에서 위약대비 치료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함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30일 밝혔다.
 
부광약품은 앞서 지난 5월 발표한 중등증 환자 61명 대상 또 다른 2상(CLV-201) 탑라인 결과에서도 유효성 1차 평가지표인 바이러스의 음성 전환율이 통계적으로 유의성을 입증하지 못했다.

하지만 임상시험에 참여한 고혈압 환자 가운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 이를 근거로 후속 임상시험인 CLV-203을 승인받아 진행했다.  
 
경증의 환자를 대다수 포함한 CLV-203 임상시험에서는 주평가변수인 활성 바이러스양 감소에 대해 위약대비 레보비르 캡슐의 유효성을 확인하기 어려웠다. 

이는 레보비르 캡슐의 경우 잘 통제된 중등증의 환자군에서 바이러스 감소경향은 확인되나 경증의 환자군에서는 이러한 경향을 확인하기 어려운 것으로 설명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분석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앞선 임상시험을 통해 레보비르 캡슐은 중등증의 코로나 고혈압 환자군에서 바이러스의 감소 경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은 의미 있었으나, 향후 레보비르의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추가적인 개발은 계획하고 있는 것이 없다"고 밝혔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